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성공사례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언론개혁운동본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일언론사 조선일보는 폐간 해야만 한다 (매주 금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매주 금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9/07/29 [08:48]
매주 금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조선 외벽에 ‘폐간’ 문구 띄우기도

“검찰이 잘 안 바뀐다고 하지만
이미 달라진 여성도 바꿀 수 없어”
지난 12일 열린 ‘페미시국광장’ 시위 모습.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운동 제공
지난 12일 열린 ‘페미시국광장’ 시위 모습.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운동 제공

 

“폐간하라”는 네 글자가 지난 12일 저녁 조선일보사 건물에 떴다. 대표적인 권력형 성폭력인 일명 ‘장학썬’(고 장자연 배우, 김학의, 버닝썬) 사건이 제대로 된 처벌 없이 수사가 끝난 사실에 시민단체 연대체들이 ‘페미시국광장’이란 시위를 처음 시작한 날이었다. 조선일보 건물에 “수사외압 언론적폐” 글자가 대형 현수막처럼 보였다가 다시 “검찰 경찰 모두 공범”으로 바뀌었다. 대형 빔프로젝트를 사용한 이날 시위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참신한 시위 방식으로 널리 화제가 됐다.

 

‘장학썬’ 조사가 모두 별다른 성과없이 일단락된 터에 이런 “발랄한” 시위를 기획한 사람들이 궁금했다. “지치지 않는 비결”을 묻고 싶었다.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한국여성민우회에서 5명의 활동가들을 만난 이유다. 나우(한국여성민우회),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 김수희(한국여성단체연합), 송란희(한국여성의전화), 리아(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는 이날도 다음 시위에 대한 고민을 막 나눈 직후였다.

 

‘페미시국광장’은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다. 지난해 미투운동을 계기로 350여개 여성·노동·시민단체가 연대해 꾸린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이 주최하고 있다. 5개 단체와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한국여성노동자회까지 7개 단체 활동가가 실무를 맡아 운영 중이다.

 

왜 조선일보 건물에 메시지를 띄웠을까. 활동가들은 “고 장자연 사건에 대한 조선일보의 수사외압 의혹 등에 대한 분노를 담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장에서도 반응이 좋아 즉석에서 문구가 추가되기도 했다. 시위 참여자들은 "(조선일보가) 옳지 않은 권력을 휘두르기 때문에” “가해사실에 대한 제대로 된 규명이 문제해결의 초석이 되기 때문에" 부실 수사의 책임자를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12일 열린 ‘페미시국광장’ 시위 모습.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운동 제공
지난 12일 열린 ‘페미시국광장’ 시위 모습.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운동 제공

 

“해결되지 않는 사안을 수면 위로 (다시)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어요”

 

나우 활동가는 각종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 자칫 많은 여성들이 무기력감에 빠질 수 있는 분위기를 전환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런 때일수록 더 광장에 모여 활동가들이 대중과 호흡하고, ‘장학썬’과 같은 사건이 어떻게 ‘내 삶’과 연결되는지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광장에 모인 사람들의 목소리를 권력구조의 변화로까지 어떻게 이끌어낼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도 깊다.

 

“성폭력 사건을 기소할 수 있는 권한을 지닌 검찰이 개혁되지 않으면 (가해자 처벌도 어려우니) 여성들이 살기 힘들어진다는 데 대한 강력한 문제의식이 있어요. 다만 검찰의 권한이 너무 거대해서 어떻게 타격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계속 하는 거죠.”(김혜정)

 

이들은 “무엇보다 현장에 오는 사람들이 즐거워야 한다”고도 생각한다. 일단 즐거워야 모이고, 모여야 공감하고 연대할 수 있는 토대가 구축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활동가 자신이 지치지 않는 것도 관건이다.

 

“가끔 ‘성폭력 해결’과 같은 당연한 이야기를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은 순간도 있는 건 사실이죠. 이런 상징적인 사건마저 해결되지 않으면 정말 ‘탈조선’(한국을 떠나는 것)을 해야하나 싶기도 하고요. (웃음) 그런데 몇십년 동안 (여성들이) 싸워온 걸 보니까, 지금 당장은 뭐가 안 변하는 것 같아도 ‘길게 보면 된다’는 생각은 조금씩 들더라고요.” (리아)

 

지난 12일 열린 ‘페미시국광장’ 시위 모습.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운동 제공
지난 12일 열린 ‘페미시국광장’ 시위 모습.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운동 제공

 

이들이 지치지 않는 동력 역시 크고 작은 승리의 순간을 기억하는 것, 그리고 현장에서 변화한 여성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다. 송란희 활동가는 “당위적인 (거대한) 전제만 보고 운동을 계속 하는 건 어려운 것 같다. 구체적인 장면들을 보면서 버티는 것도 지치지 않는 법”이라고 설명했다. “20년 동안 (성폭력 사건의 역고소로 활용되는) 무고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왔는데 최근 진일보한 판결들이 나오는 걸 보면서 ‘헛되진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죠.” 김수희 활동가는 “2016년 이후 페미니즘이 격동기를 거치면서 불과 3년 만에 대중의 변화가 눈에 보일 정도로 달라졌다”며 “시위 현장에서 나오는 호응 하나하나가 힘”이라고 했다.

 

올해 ‘승리의 순간’을 물었다. 앞다퉈 ‘안희정 2심’과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이 나온 날이 꼽혔다. “오래 활동했는데 승리 집회를 해온 적이 없었다”는 나우 활동가는 올해 두 판결이 나온 날 처음으로 “자축하는 집회”를 했다고 말했다. 벌써 수개월이 지났지만 안희정 2심 판결이 나온 직후 “깡총깡총 뛰던”(김수희) 기억도 선명하다.

 

승리의 경험은 이미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그래서 “검경개혁은 여자들이 한다”는 시위의 슬로건처럼, 더딜지라도 변화가 반드시 이뤄진다는 믿음은 굳건하다. “검찰이 잘 안 바뀐다고 하지만 동시에 이미 달라진 여성도 바뀔 수 없다고 생각”(송란희)하기 때문이다. “광장은 몇몇 단체로만 채울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들은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할 수 있는 장을 고민하고 있다. 나우 활동가는 “수많은 성폭력 사건들이 결국 ‘장학썬’과 유사한 사례”라며 “개인의 일상과 괴리된 특별한 사건으로 (사람들이)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26일 시위엔 한국 사회의 또다른 ‘김학의’들을 소환하고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는 의미로 ‘증거불충분’ 등이 적힌 천을 여성들이 찢고 새 천이 올라오는 퍼포먼스를 할 예정이다.

 

박다해 기자 doall@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women/903402.html#csidxef677b7ad71f4bd9f2e78dcdc5d215d


▲     ©사법연대
 
▲     ©사법연대
 
▲     ©사법연대
 
▲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9/07/29 [08:48]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광고
기사 목록
CBS 사건팀, 민주언론상 특별상 수상…'조선일보 청룡봉사상 특진제' 심층보도
MBC PD수첩. 제29회 민주언론상 본상 수상
친일언론사 조선일보는 폐간 해야만 한다 (매주 금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조선일보 폐간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국내 신문사 최초…tv조선은 2번째"
'조선일보 방 사장' 일가의 패륜, 한국 언론의 수치
남강논단] 조선일보가 ‘태극기집회’ 보도를 시작했다
조선일보 방상훈 일가의 무한권력
방상훈 조선일보 대표이사 프로필 학력 나이 고향 아들 부인
언소주 10년 후원의 밤 송년행사에 초대합니다
이재명 지사, SBS'그알' 팀 등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
줄기세포 연구성과 방해하고, 목숨 걸고 공권력과 투쟁하는 시민단체 때려잡는 mbc 정체성 해명하라
故 장자연사건 성역없는 재수사 촉구
장자연 동료배우 "내 진술 검찰이 묵살" 부실수사 진상에 시민들 공분...
용기 있는 기자, 역사의 물줄기를 바꾸다고 윤상삼 기자 추모행사 잇따라
젊은 기자들이 미리본 '2018 지방선거'
이상민부터 母벤저스까지"..시청자 웃기고 울린 '말말말'
MBC 복직 기자들 첫 출근 "깨어나고 싶지 않은 꿈"
MBC 대주주 '방문진' 재편..고영주·김장겸 '퇴진 수순'
추미애 대표, 언론과도 전쟁을 할 것인가? (중앙일보를 적극 지지한다)
[美친box] '공범자들' 20만 관객 돌파..시의성·입소문의 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임은정 검사 프로필 학력 나이 고향 남편 / 사법연대
'아현동 마님' 실제 주인공 백혜련 검사가 뿔났다. / 사법연대
조작 판결한 판사 상대로 국가배상 청구하는 법(내 돈주고 피해자 구조해준 것도 죄) / 사법연대
2019년 기해년(己亥年) 사자성어 "임중도원" / 사법연대
전국변호사 2015명,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 규탄" 시국선언 / 사법연대
소송사기로 승소한 피고소인 잡는 법 (사기꾼 잡기 위해 소송을 다시하는 법) / 사법연대
사기변론한 박영식 변호사 잡아 주세요 / 사법정의국민연대
아무도 안 나섰던 피디수첩 수사했던 검사 ‘영전’ / 사법연대
대법원 특별3부는 춘천시장 봐주지 말고, 판결해 주세요. / 김진규
법치주의를 유린하는 판사들 탄핵, 형사처벌 국민청원 운동에 동참을 호소합니다.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