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법률정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엄마가 물려준 땅, 형이랑 누나가 안 나눠줘요"
엄마가 물려준 땅, 형이랑 누나가 안 나눠줘요"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8/01/03 [11:32]
 
[the L] [고윤기 변호사의 상속과 유언 이야기]
머니투데이 | 고윤기 변호사(로펌 고우) | 입력 2018.01.03 05:20 | 수정 2018.01.03 11:01

[편집자주] 외부 기고는 머니투데이 the L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고문은 원작자의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가급적 원문 그대로 게재함을 알려드립니다.

#사례
어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어머니가 남긴 재산은 강원도에 있는 임야가 유일합니다. 어머니는 생전에 그 임야의 절반을 제게 준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공동상속인인 형과 누나들은 어머니의 뜻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제게 임야의 절반을 줄 수 없다고 합니다.

변호사에게 물어보니, 유언장이 없으면 임야의 절반을 제가 상속받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럼 저는 제 법정 상속분이라도 갖고 싶습니다. 빨리 그 임야를 팔아 제 몫을 갖고 싶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형과 누나들이 임야를 매각하는데 반대합니다. 평창 올림픽 때문에 땅값이 오를 것이니 나중에 팔자고 하는데, 아무래도 내게 재산을 나누어 주지 않으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이 사례는 흔히 있는 상속과 관련한 공동상속인 사이의 갈등입니다. 상속재산에서 내 몫을 주장하고 싶은데 다른 상속인들이 인정해주지도 않고, 나를 따돌린다는 느낌이 듭니다. 이렇게 시작된 갈등 때문에 결국 형제들끼리 평생 안보고 사는 경우도 흔히 있습니다.

돌아가신 어머니가 남겨주신 부동산은 원칙적으로 공동상속인들이 법정지분대로 소유합니다. 등기명의가 망인(亡人)으로 되어 있어도, 그 부동산의 실제 소유자는 공동상속인들입니다. 그런데 공동상속인 각자의 이해관계가 다르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합니다. 어떤 공동상속인은 빨리 부동산을 팔아서 돈을 만지고 싶고, 다른 상속인은 땅값이 오를 때까지 느긋하게 기다리고 싶습니다. 혼자서 부동산을 팔고 싶어도, 다른 공동상속인들이 동의해 주지 않으면 이 부동산을 매매할 수 없기 때문에 갈등이 커져만 갑니다.

부동산을 상속받은 경우에 다른 공동상속인들이 동의하지 않아도 부동산에 대한 지분등기를 할 수 있습니다. 물려받은 어머니 명의의 부동산이 각 상속인 명의로 등기상의 소유자가 변경된다는 말입니다. 이러한 등기 과정에는 두 가지를 유의해야 합니다.

첫째, 각 공동상속인의 법정 상속분대로만 등기가 가능하고, 특정인의 지분을 법정상속분보다 높이거나 낮추어 등기할 수는 없습니다.

둘째, 등기를 하려고 하는 공동상속인이 일단 전체 등기비용을 부담해야 합니다. 공동신청으로 상속등기를 하는 경우에는 등기비용도 나누어 내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런데 공동상속인 일부가 다른 상속인의 동의 없이 상속등기를 하는 경우에는 등기를 신청한 사람이 들어가는 등기비용을 전부 내야 합니다. 실제로 이 등기비용 때문에 분쟁이 생기기도 합니다.

상속지분등기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공동상속 받은 부동산을 팔고 싶은 상속인이 있는 경우 남은 선택지는 ‘상속재산분할심판’ 혹은 ‘공유물분할소송’입니다.

부동산을 소송을 통해 나누어 가질 경우 기본적으로 해당 부동산을 경매해서, 그 대금 중 경매절차 비용을 공제한 나머지 금액을 지분대로 나누어 가지게 됩니다. 즉, 부동산을 경매로 매각해서 판돈을 상속분대로 나누어 가지라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부동산을 경매를 통해 매각하게 되면, 제 값을 못 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소송이 제기된 시점에서 공동상속인 간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합니다.

이런 문제 때문에 상속문제를 법원에서 해결하는 것은 정말 마지막 수단으로 고려해야 합니다. 오랫동안 봐온 형제자매를 남은 인생 동안 못보고 살 수도 있습니다.

고윤기 변호사(ygkoh@kohwoo.com)는 로펌고우의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주로 상속, 중소기업과 관련한 사건을 다루고 있다. 한국가정법률상담소 100인 변호사, 서울시 소비자정책위원회 위원, 서울지방변호사회 사업이사 등으로 활동했다. ‘중소기업 CEO가 꼭 알아야할 법률이야기’, ‘스타트업을 위한 법률강연(법무부)’의 공저자이다.

고윤기 변호사(로펌 고우) gshw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1/03 [11:32]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검찰 과거사위원회 발족…'검찰 캐비닛'도 들여다본다 / 사법연대
인권단체 TV조선 다큐 ‘죽여야 산다’제작진에게 공로패 수여 / 사법연대
한국부패방지법학회 출범..초대 회장에 신봉기 경북대 로스쿨 교수(축하드립니다)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직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상대측과 짜고치는 법& 변호사들이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 사법연대
"국회는 공직부패수사처 설치법을 신속히 의결하라" / 추광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