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입법개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몰락', 박지원 전 대표가 뜻밖의 수혜자?
'안철수 몰락', 박지원 전 대표가 뜻밖의 수혜자?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12/24 [11:09]
 

'안철수 몰락', 박지원 전 대표가 뜻밖의 수혜자?

정용인 기자 입력 2017.12.24. 09:44

"촛불정신은 적폐청산이며, 우리 정치의 가장 큰 적폐는 제왕적 권력입니다. 현 시점에서 국민의당의 역사적 책무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연합정치를 제도화하는 것입니다. 나라의 안정과 통합, 그리고 번영을 이루기 위해서입니다. 이것이 내가 주장한 7공화국의 길입니다."


"지난 총선에서 호남에서 국민의당 선풍이 불었던 것은 민주당과 다른 정당이 아니라 어차피 DJ계열의 민주당 사람들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박지원 의원은 그런 호남사람들의 정서를 잘 알고 있다. 안철수 대표가 날아가고 국민의당이 깨지더라도 개인적으로 최고 수혜자는 전남도지사 박지원이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정동영 의원이 박지원 의원과 연대한다면 전북도도 광역단위에서는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 교과서적 표현처럼 여전히 정치는 살아있는 생물일 수밖에 없다.

[경향신문]
국민의당 분열은 지방선거에 어떤 영향 미칠까

12월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안철수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김창길 기자

12월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에서 안철수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김창길 기자

“촛불정신은 적폐청산이며, 우리 정치의 가장 큰 적폐는 제왕적 권력입니다. 현 시점에서 국민의당의 역사적 책무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연합정치를 제도화하는 것입니다. 나라의 안정과 통합, 그리고 번영을 이루기 위해서입니다. 이것이 내가 주장한 7공화국의 길입니다.”

12월 21일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고문의 귀국 일성이다. 개헌 후 만들어질 ‘7공화국’의 건설에는 “‘중도통합세력’이 중심에 있어야 하며, 그 통합은 결코 보수통합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그가 이날 내놓은 청사진이다. 중도통합세력의 중심에 국민의당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과연 손 고문은 분열의 길로 가고 있는 국민의당을 구할 수 있을까. 그러나 이미 누군가 중재할 수 있는 시간은 지났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2016년 총선에서 국민의당 돌풍. 딱 1년도 채우지 못했다. 그리고 한없는 추락. 안철수 대표의 통합투표 제안 이후 국민의당은 어떻게 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기자와 통화한 비안철수계 의원은 “나도 모르겠다”며 한숨만 쉬었다. 분열은 예정된 것으로 보인다. “진행되는 상황을 보면 통합 밀어붙이기가 가속화될 텐데, 전반적으로 호남 민심은 완전히 이반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당 간판으로는 더 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기 때문에 호남 의원들은 따로 쪼개는 것 이외의 대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유창선 정치평론가의 말이다. 지금 구도라면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의당은 궤멸 수순으로 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통합의 명분은 뚜렷하다. 현재의 한국 정치구조를 정초한 87년 체제가 만들어진 이래 한국 정치집단의 가장 큰 내적 준거인 ‘영·호남 지역주의 타파’다. 보수성향의 선거전략가 ㄱ씨의 말이다. “그게 한국 정치의 근본적인 한계였다. 설령 386운동권이었다고 하더라도 고향이 영남이면 자유한국당에 줄을 댈 수밖에 없다. 그러지 않고서는 살아남을 수 없다. 이념을 넘어선 연고주의, 지역패권은 어느 쪽이나 마찬가지였다. 민주당이라고 다를까. 전라도 기득권이 민주당이니 그쪽에 줄을 선 것일 뿐, 기득권 세력인 것은 마찬가지 아니냐.” 민주화 이후 보편화된 정치혐오의 뿌리도 결국은 지역패권 문제로 귀결된다는 것이 이 인사의 견해다.

“문제는 지금 구도대로 간다면 중도진보가 설 자리가 없어진다는 것이다.” 신철우 정치컨설턴트의 말이다. 안철수 대표와 유승민 대표를 중심으로 하는 바른정당이 통합해 만들어질 정당은 중도보수로 기울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지금 단계에서 통합을 선택하더라도 지방선거에서 실질적인 선택지는 별로 없다는 것이 박신용철 컨설턴트의 설명이다. “그나마 존재감을 보여줄 수 있는 최후의 카드는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인데, 성공 가능성도 희박한 결정을 과연 택할지는 의문이다.”

분당사태의 의외의 수혜자가 있을 것이라는 진단도 나온다. 전남지사 출마설이 거론되고 있는 박지원 전 대표의 경우다. 신철우 컨설턴트는 이렇게 덧붙였다. “지난 총선에서 호남에서 국민의당 선풍이 불었던 것은 민주당과 다른 정당이 아니라 어차피 DJ계열의 민주당 사람들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박지원 의원은 그런 호남사람들의 정서를 잘 알고 있다. 안철수 대표가 날아가고 국민의당이 깨지더라도 개인적으로 최고 수혜자는 전남도지사 박지원이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정동영 의원이 박지원 의원과 연대한다면 전북도도 광역단위에서는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 교과서적 표현처럼 여전히 정치는 살아있는 생물일 수밖에 없다. 계속 지켜봐야 하는 이유다.

<정용인 기자 inqbus@kyunghyang.com>

관련 태그
 

 
기사입력: 2017/12/24 [11:09]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기사 목록
헌법재판소 창립 30주년... "국민신뢰 받는 헌법기관으로"
박범석 판사, 허익범 특검이 청구한 김경수 지사 구속영장 기각한 3가지 이유
文의장, 쾌거 운운하며 국민 속였다".. 역풍 맞는 특활비 폐지쇼
평화·정의, 교섭단체 회복 안간힘.."정기국회 전까지 복원"
드루킹 특검, 41일만에 김경수 소환..댓글조작 개입혐의 입증 관건
드루킹 특검이 헌법 가치를 훼손하지 않기를
최고 지지율 찍은 정의당..노회찬 "건강한 야당으로 크라는 촉구"
노심+초사’ 정의당 15% 뚫을까
국회가 공수처장 선출… 법무부, 공수처 신설안 공개
정의당, 조양호 회장 자택 앞 1박2일 농성 돌입(정치인 되기 위한 첫샵 운동)
민주당, 박원순·이재명·이용섭 시장후보 확정
용인시, 더민주 권리당원 300명 '선대인' 지지 선언!
국회 "국회 특활비 공개하면 국익 해쳐"..대법원에 의견서
'판사 정년퇴직' 매년 두차례… 로클럭 '300명'으로
2월 임시국회 난항 예고…개헌·사법개혁도 가시밭길(종합
靑, 권력기관 개혁안 발표에 한국당 '반발'…국회 논의과정 '진통' 불가피할 듯
변협회장이 머리깍고 항의 한다고 되는 일인가?
박근혜덜미 잡은' 전두환 추징법' 어떻게 만들어 졌나
노회찬 의원, 전날 `뿔이 났던` 속사정
안철수의 4개월 도전, 이번엔 해피엔딩일까?(강철수의 운명)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변호사공익대상 빛나는 박준영…월세 못내 사무실 빼는 사연 / 사법연대
변호인]의 소제 "역사란 무엇인가?" 포기하지마라!!! / 사법연대
임동언변호사는 부당하게 받은 착수금을 즉시 반환하라! / 사법연대
공소권 없음으로 재심하는 법(소송사기로 승소한 연세재단 잡는 법) / 사법연대
소송사기로 승소한 피고소인 잡는 법 (사기꾼 잡기 위해 소송을 다시하는 법) / 사법연대
내과전문의사가 변호사가 된 이유( 법무법인 의성대표 이동필변호사) / 사법연대
껌종이 하나면 지문이 위조가 된다.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관예우 근절 어떻게?…‘변호사 수임료 상한제 도입’ 토론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