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그룹이 러시아 극동 지역에 투자하면서 롯데의 '신(新) 북방정책'을 본격화 한다.

롯데그룹은 현대중공업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현대호텔과 농장에 대한 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계약규모는 865억원 수준이다.

호텔롯데는 블라디보스토크의 유일한 5성급 호텔인 현대호텔(블라디보스토크 비즈니스센터)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 

롯데상사는 연해주 지역에서 서울시 면적 약 6분의 1에 해당하는 약 9917만㎡(3000만평) 규모의 토지경작권과 영농법인에 대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그룹은 기업결합 신고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2월 이전에는 거래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미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호텔을 운영하며 러시아 내 유명 호텔 브랜드로 알려져 있는 호텔롯데는 이번 인수를 통해 러시아 내에서도 극동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현대호텔은 지하 1층, 지상 12층 규모에 5개 연회장, 153개 객실을 갖춘 5성급 호텔이다. 호텔롯데는 올해 말 일본에 아라이 리조트를 개장할 예정으로, 이번 블라디보스토크 현대호텔까지 포함하면 총 10개의 해외호텔을 보유하게 된다. 

최근 미래 식량자원 확보와 개발사업을 추진해왔던 롯데상사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한국과 가까운 연해주 지역에 영농사업의 기반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연해주는 기온이 추운 한겨울엔 영하 20도까지 떨어지지만 7월의 평균기온이 20도에 이르는 등 농사를 짓는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무상기간(서리가 내리지 않는 기간)이 135~150일 정도로 작물 생산에 비교적 안정적인 환경을 갖고 있다. 

롯데상사는 러시아 수산사업 등 유관사업 기회 역시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의 연해주 농장 사업은 그간 해외 영농 우수사례로 소개될 만큼 성공적으로 운영되어 왔기에, 유통과 식품사업에 강점이 있는 롯데그룹과의 시너지를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은 고용승계를 통해 현대중공업의 인력과 롯데의 사업역량을 결합해 러시아 극동지역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최근 해외 신시장 개척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신동빈 회장의 의지에 따라 중앙아시아, 러시아 극동지역, 동남아시아, 인도 등으로의 진출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이미 지난달 인도에 5년간 최대 50억달러를 투자해 소매업, 식품가공업, 부동산업 등의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이미 러시아에서 관광, 유통, 식품사업 등을 활발하게 펼쳐왔으며, 이번 인수를 통해 극동지역으로까지 그 영역을 넓힐 수 있게 됐다.
 
특히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신북방정책'을 소개하면서 러시아와의 협업은 물론 극동지역 개발에 적극 참여할 것을 밝힌 만큼, 롯데그룹을 포함해 해당 지역으로의 진출을 추진하는 한국기업들과 시너지도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