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판결을 판결한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법 "롯데 신영자 2심 무죄 부분도 유죄"…형량 오를 듯
대법 "롯데 신영자 2심 무죄 부분도 유죄"…형량 오를 듯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12/07 [16:29]
 
배임수재 혐의 '2심 무죄'→'유죄'…대법 "2심 재판 다시하라"

"유통업체 거쳤어도 피고인이 받은 돈으로 봐야…배임수재 성립"

신영자 롯데 장학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사업상 편의를 봐주고 입점업체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신영자(75·여)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2심 판결을 다시 하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2심에서 무죄로 인정된 일부 혐의도 유죄라는 취지다.

대법원 3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7일 배임수재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신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가 그 임무에 관해 부정한 청탁을 받고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재물이나 재산상 이득을 취득하게 했다면 사회 통념상 자신이 받은 것과 같이 평가해야 한다"며 "이와 달리 판단해 일부 무죄를 인정한 원심판결에는 관련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있다"고 판단했다.

신 이시장이 딸이나 아들 명의의 유통업체를 통해 입점업체로부터 받은 돈도 신 이사장이 직접 받은 돈으로 봐 배임수재 유죄를 인정해야 한다는 취지다.

신 이사장은 2014년 9월 아들 명의를 내세워 자신이 실제로 운영하던 유통업체를 통해 롯데면세점 내 네이처리퍼블릭 매장 위치를 목 좋은 곳으로 옮기거나 유지해주는 대가로 총 8억4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 유통업체를 내세워 그룹 일감을 몰아받으면서 거액의 수익을 올리거나 일하지 않는 자녀에게 급여 명목으로 수십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밝혀졌다.

신 이사장은 2007년 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롯데백화점·면세점 사업과 관련해 총 14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았다. 그는 롯데백화점 내 초밥 매장이 들어가게 해 주는 대가로 업체로부터 4개 매장의 수익금 일부를 정기적으로 받아 온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신 이사장의 범행으로 롯데백화점·면세점 매장 입점업체 선정 과정의 공정성과 적정성, 이를 향한 사회 일반의 신뢰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며 징역 3년과 추징금 14억4천여만원을 선고했다.

다만 딸을 통해 돈을 받은 일부 배임수재 혐의는 신 이사장이 직접 받은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일부 무죄를 인정했다.

2심은 "유통업체를 통해 네이처리퍼블릭으로부터 받은 돈을 피고인이 받은 것과 동일하게 평가할 수 없다"며 이 부분 혐의도 모두 무죄로 봐 징역 2년으로 감형했다.

제3자를 통해 이익을 얻어도 배임수재죄로 처벌하도록 2015년 5월 개정된 형법을 2014년 9월에 범행한 신 이사장에게는 적용할 수 없다는 이유였다.

이에 검찰은 개정 전 형법으로도 3자를 통해 이익을 얻으면 배임수재죄로 처벌할 수 있다며 상고했다.

대법원은 딸과 유통업체를 통해 입점업체로부터 받은 돈을 피고인이 받은 돈으로 봐야 한다며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hyun@yna.co.kr

▶기사제보 및 문의(클릭!)

▶최신 유행 트렌드 총집결(클릭!)


 
기사입력: 2017/12/07 [16:29]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기사 목록
"엉터리 판결이 사람을 죽였다"
변론재개신청(판사들이 공정한 재판을 못하는 이유)
피고들 불법 덮어주는 대전지법 곽정한판사를 기피한다(비양심 판사 잡는 법)
전관예우에 고통받는 ‘을 중의 을’ 하청업체 대표가 바라는 건!
삼성 문자 논란’ 강민구 판사...상지대 김문기와 검은 유착 관계
소송사기로 상속(레전드호텔)재산 강탈한 서자들 잡는 법(문서송부촉탁 신청)
소송사기꾼을 법원이 돌봐 주는 이유(상대측과 짜고치는 전관예우 변호사1)
인천지방변호사회 소속 유명 변호사가 부실 변론 논란에 휩싸였다.
LH공사 ‘이지송’ 직권남용...“실체적 진실규명 사법정의 실현하라!”
피고들을 당사자 증인으로 채택하는 법(확정된 판결을 뒷집는 법)
법원장 출신이 자살은 왜 했는가
"두 명의 살인자”…그것이알고싶다, 사법부 판단 조명
위증자 앞세워 승소한 소송사기꾼 잡는 법&공소권 없음으로 재심하는 법(오늘도 성공)
전직 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전직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상대측과 짜고치는 법& 변호사들이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서경환 고등법원 부장 판사는 50억 기소된자를 김앤장 친구변호사를 위해 무죄준 판사입니다.
서울고법 형사 2부는 증인신문조서가 증발된 서부지원 먼저 조사 한후 판결하라!
서부지원 민사14부는 서경환판사 불법 눈 감지말고, 피고들 당사자 증인으로 채택하라
김앤장 변호사 및 비리판사 규탄 성명서
고의적 부실 변론으로 의뢰인 전 재산 날리게 하는 법(전직 판사출신 변호사 양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사기변론한 박영식 변호사 잡아 주세요 / 사법정의국민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피의자가 수사시 인권보호 받는 방법” / 사법정의국민연대
급성경막하 혈종의 정의, 증상 및 치료 (고 장우가 사망한 이유)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태양의 후예 제작사는 아마르떼화장품 회사에 머리숙여 사죄하라!(성명서)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