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입법개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준표 아닌 검찰發 '친박 차도살인'..한국당 '초긴장'
홍준표 아닌 검찰發 '친박 차도살인'..한국당 '초긴장'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11/18 [08:25]
 

홍준표 아닌 검찰發 '친박 차도살인'..한국당 '초긴장'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입력 2017.11.18. 06:03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고 일어나면 신문보기가 너무나 불안하다."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

자유한국당이 적폐청산의 거센 바람에 몸을 가누기 힘들 만큼 휘청대고 있다. 검찰의 칼날이 한때 무소불위였던 친박 핵심부까지 겨누면서 누구도 안심할 수 없다는 불안감이 엄습하는 것이다.

친박청산을 추진하는 홍준표 대표로선 '손 안 대고 코푸는 격'이라는 해석도 나오지만 결코 웃을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한국당 내 불안의 핵심은 주류로 올라서려는 비박계 역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보수 궤멸 프로젝트"라는 단어가 거론되는 것도 이 같은 기류와 맞닿아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 원유철 의원 (사진=자료사진)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 원유철 의원 (사진=자료사진)
지난 16일에는 친박 인사 2명이 동시에 사정 정국의 중심에 섰다. 친박 좌장인 최경환 의원과, 계파 추대로 원내대표 역할을 맡았던 원유철 의원이다.

최 의원은 국정원으로부터 억대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의혹을, 원 의원은 지역 사업가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각각 받고 있다.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의 측근인 이우현 의원도 한 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검찰 수사의 대상이 됐다.

특히 최 의원 건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 비서실장까지 지낸 이병기 전 국정원장의 '자백'에 의해 수면 위로 올라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이 컸다. 당 관계자는 "친박계에 대한 수사가 어디까지 뻗칠 지 모른다"고 했다.

'박근혜·최경환·서청원 3인 출당'을 골자로 한 친박청산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어온 홍 대표로선 검찰이 '차도살인(借刀殺人)'에 나서준 격이 됐다. 홍 대표 측에서는 정우택 원내대표 체제가 12월에 마무리되면, 서·최 의원 출당작업도 마무리 할 것이라는 얘기가 줄곧 나왔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홍 대표 본인도 17일 "지금 (친박계가) 자동 사망 절차로 가고 있다"고 했다. 최 의원 등이 검찰 수사 대상이 되면서 한층 청산 작업이 수월해졌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친박 청산과 관련한 그의 거침 없는 논리는 구체제와 단절을 하고 당을 새롭게 해야 목소리에 힘이 실리며, 내년 지방선거에서도 승리를 노려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선거를 겨냥한 이 같은 '새로 나기' 작업을 '사정 강풍'이 삼켜버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혁신 주체인 홍 대표 등 한국당 비박계도 적폐청산의 바람에 휩쓸리는 것 아니냐는 논리다.

한 야권 관계자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 관련 홍 대표의 2심 무죄가 뒤집힐 가능성도 완전히 없다고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당내 한 의원도 "지금 누가 누구를 위로하고, 격려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현 상황에선 당연히 권력의 칼에 베일까 걱정스러워 하는 게 인지상정"이라고 했다.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의원들의 수장 격인 김무성 의원도 검찰이 최근 수사에 착수한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과 공개 의혹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평가다. 2012년 12월 부산 서면 유세에서 대화록 내용을 언급한 김 의원은 해당 의혹과 관련한 수사 의뢰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향후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 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류여해 최고위원은 17일 "설마가 사람을 잡는다고 하더니 실제로 보수궤멸 프로젝트가 시작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했다. 상황 극복을 위해 한국당은 노무현 정부 때에도 비슷한 적폐 행태가 있었다며 역공에 나서고 있다. 한 핵심 관계자는 "노무현 정부 당시 유력 인사이자 현직 여권 인사가 국정원으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내용도 조만간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여론전에서 밀리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인터넷 포털 네이버의 뉴스 게재 행태와 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층의 인터넷 활용 유형 등도 구체적으로 문제 삼는 모양새다. 하지만 비판의 목소리로 당내 불안감까지 지우기는 아직 버거워 보인다. 홍 대표도 지난 13일 "한국 보수우파 진영을 궤멸하기 위해 (정부·여당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며 "당 정치보복대책특위를 만들어 대응하고 있지만, 힘이 부친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


 
기사입력: 2017/11/18 [08:25]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직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상대측과 짜고치는 법& 변호사들이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 사법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검찰 과거사위원회 발족…'검찰 캐비닛'도 들여다본다 / 사법연대
도망간 황인정 변호사 좀 찿아 주십시요(전직 차장검사가 공탁금 쓰싹이 웬말!) / 사법연대
"국회는 공직부패수사처 설치법을 신속히 의결하라" / 추광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