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의언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장 김창수’ 조진웅 “나는 40대, 20대 김구 선생 연기하며 감당이 안됐다”
대장 김창수’ 조진웅 “나는 40대, 20대 김구 선생 연기하며 감당이 안됐다”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09/29 [19:51]
 대장 김창수’ 조진웅 “나는 40대, 20대 김구 선생 연기하며 감당이 안됐다”
  • 국제신문
  • 김정록 기자 ilro12@kookje.co.kr
  •  |  입력 : 2017-09-27 16:27:14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조진웅
40대의 조진웅이 “20대의 백범 김구 선생을 연기하며, 감당이 안 됐다. 창피했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27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대장 김창수(이원태 감독)’의 언론시사회에서 “김구 선생님 애기라고 해서 안 한다고 했다. 누가 하겠나? 시나리오를 봤더니, 천하고 평범한 한 사람이 구국의 초석이 돼 갈 수 있는 과정을 그렸었다. 그 청년의 이야기로 봤다. 김구 선생님을 1000만 부의 1도 따라갈 수 있겠나? 그 분과 같은 흙에 땅에 젖어들고 싶었다. 사실대로 얘기하면 감당이 안됐다. 당시 김창수는 20대이고, 나는 40대이지만 감당이 안됐다. 좀 창피했다. 선생님은 이걸 어떻게 견뎠지? 감정이입을 하면서 너무 겁이 났다. 배우 짓하는 나는 젖어들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이원태 감독은 “김구 선생님을 떠올리는 것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주석이다. ‘그분이 역사 속에서 있기까지 어떤 과정을 겪었을까?’를 알리고 싶었다. 김창수라는 젊은이가 백범이라는 것을 95%는 모르는 것 같다. 그런 것들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진웅이 극중 맡은 역할은 감옥 안 죄수들의 대장 김창수다. 그는 나라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깝지 않은 청년이다.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았지만 후회하지 않았고, 감옥소장 강형식(송승헌 분)의 주도 하에 감옥에서 모진 고문을 당해도 고개를 숙이지 않았다. 그런 김창수(조진웅 분)는 감옥 안 고통 받는 조선인들을 향해 그 뜨거운 가슴을 열었다.

드라마 ‘시그널’, 영화 ‘아가씨’, ‘보안관’ 등에서 명품 연기를 보여준 바 있는 조진웅의 새 영화 ‘대장 김창수’는 오는 10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김정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포토 슬라이드


 
기사입력: 2017/09/29 [19:51]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기사 목록
70주년 반민족행위처벌법제정(반민특위) 기념식
청와대, 쌍용차 손배 철회의지…대한문 분향소 20일 해체
또 하나의 역사 시작".."통일 향한 큰 보폭"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 9년 만에 복귀
국민을 울고 웃긴 전설의 레스러 이왕표 -스승 김일 곁으로
해고 12년, 천막농성 59일 만에 코레일과 복직합의
고(故) 노회찬 의원 부인 김지선 씨, 정치입문 시사
노회찬 두루킹 사건,특검까지 갔어야 할 일이었나?
조계종 사회노동위 함께해 극복 가능했다”
정의당이 지지율로 자유한국당을 제쳤다.
노회찬 선배님, 그곳에서 평안하십시오
"고등학생 때 노회찬 의원이 쥐여준 5만원.. 밥 먹고 가라구요"
노회찬 잃은 정의당 재정비 시동…정치개혁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마지막 모두발언[전문]…
김경수, 노회찬 별세에 `존경하는 분 잃었다` 드루킹 특검 수사 방향은?
박종철 열사 부친 빈소 조용히 다녀간 '1987년 담당 검사'
KTX 여승무원, 해고 12년 만에 ‘정규직’ 꿈 이뤄냈다!
"편히 쉬시길"..민주화의 성지 모란공원에 잠든 노회찬 의원
여러분 함께 가시겠습니까?".. 추모제에 울려퍼진 노회찬의 목소리
마지막으로 지역구 찾은 노회찬..떡볶이 먹던 시장에서 노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전관예우 근절 어떻게?…‘변호사 수임료 상한제 도입’ 토론 / 사법연대
내과전문의사가 변호사가 된 이유( 법무법인 의성대표 이동필변호사) / 사법연대
껌종이 하나면 지문이 위조가 된다. / 사법정의국민연대
임동언변호사는 부당하게 받은 착수금을 즉시 반환하라! / 사법연대
사기변론한 박영식 변호사 잡아 주세요 / 사법정의국민연대
장안시영 2단지 재건축 조합장 김문수 벌금700만원 선고( 오늘도 성공 )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