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신스마일운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헌책을 3만원 주고 샀다, 그런데 이런 횡재가
헌책을 3만원 주고 샀다, 그런데 이런 횡재가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09/29 [19:36]


 














헌책을 3만원 주고 샀다, 그런데 이런 횡재가

정병진 입력 2017.09.29. 16:39

'모든 책은 헌책이다'는 말이 있다.

책은 세상에 나온 즉시 헌책으로 변해가는 법이니, 너무 '새 책'만 찾지 말고 헌책도 소중히 여기라는 이야기일 게다.

김남주 시인과는 동갑이고 각별한 사이였던 같은데 김 시인이 그에게 헌정한 책이 왜 헌책방을 떠돌다 내게 흘러왔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쉽게도 이처럼 헌책들도 새 책보다 훨씬 가격이 높은 경우가 부쩍 느는 추세다.

[오마이뉴스 정병진 기자]

▲ 저자 사인이 돼 있는 두 권의 책 배철현 교수와 김남주 시인의 책
ⓒ 정병진
'모든 책은 헌책이다'는 말이 있다. 책은 세상에 나온 즉시 헌책으로 변해가는 법이니, 너무 '새 책'만 찾지 말고 헌책도 소중히 여기라는 이야기일 게다.

형편이 넉넉지 않은 나로서는 가능한 한 헌책을 구입하는 편이다. 신간 중에 속히 읽어야할 책이거나 고가의 책들은 공공도서관에 신청해 빌려 본다. 서가에 두고 밑줄 그어가며 봐야할 전공 도서만 구입하려 한다.

다행히 대부분 헌책은 가격도 쌀 뿐더러 새 책이나 다름없이 상태가 좋은 책도 많다. 더욱이 요즘은 책의 수명이 짧아 1쇄가 나온 뒤 2쇄에 들어가지 않는 책들이 수두룩하다. 그런 책은 제때 사지 않으면 헌책방을 뒤져 구하지 않는 한 구입할 방법이 없다. 헌책방을 애용하는 이유 중 하나다.

헌책을 구입하다보면 뜻밖에도 횡재를 하는 경우가 있다. 드물긴 하나 때로 저자의 친필 사인이 있는 책이 손에 들어온다. 오래 전 구입한 <김남주 옥중연서-산이라면 넘어주고 강이라면 건너주고>와 최근에 산 배철현 교수의 <창세기, 샤갈이 그림으로 말하다>가 그 좋은 사례다. 두 권 모두 절판된 책이라 지금은 새 책으로 구할 수 없다.

▲ 김남주 시인의 사인 <김남주 옥중연서> 속 표지에 쓴 김남주 시인의 사인
ⓒ 정병진
두 책을 구입해 살펴보니 책 표지 안쪽에 저자 친필 사인이 적혀 있었다. 김남주 시인은 오래 전 어느 집회 현장에서 시 낭송을 하는 모습을 멀찌감치 서서 본 적 있다. 아마 출소하신 지 얼마 안 지났을 때였을 거다. 그게 그를 직접 본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이야기 한 번 나눠본 적 없지만 그의 시들을 좋아한다. 한데 그의 옥중연서를 엮은 책에 친필 사인이 들어 있을 줄이야.

홍인표씨가 누군가 알아봤더니 광주교도소 등지에서 교정공무원 생활을 하며, 틈틈이 소설을 써 <하얀집의 왕>, <탈옥기>, <출소>, <오월의 도시> 등 여러 작품을 발표한 원로 작가였다. 김남주 시인과는 동갑이고 각별한 사이였던 같은데 김 시인이 그에게 헌정한 책이 왜 헌책방을 떠돌다 내게 흘러왔는지는 잘 모르겠다.

▲ 배철현 교수의 사인 저자인 배철현 교수의 사인
ⓒ 정병진
배철현 교수의 책은 헌책임에도 정가인 1만5000원보다 배나 높은 3만 원에 큰 맘 먹고 샀다. 인터넷 헌책방에서 이 책은 최고 5만 원까지 판매 되는 중이다. 그만큼 소장 가치가 높은 희귀본이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아쉽게도 이처럼 헌책들도 새 책보다 훨씬 가격이 높은 경우가 부쩍 느는 추세다. 대부분 절판된 희귀 도서다.

배 교수의 <창세기, 샤갈이 그림으로 말하다>를 구해서 받아보니 책도 깨끗했고 저자 친필 사인까지 있어 반가웠다. 저자가 아무개에게 정성껏 사인해 선물한 책으로 보이는데 그걸 받은 이는 불필요했는지, 아니면 다 읽고 헌책방에 넘긴 건지, 또 다른 이유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 아무튼 그 덕분에 나는 저자 사인 책을 얻어 기쁘다.

진주 상인이 희귀한 진주를 찾아다니듯 헌책 사냥을 즐겨 보시기 바란다. 그러다 보면 나처럼 생각지 못한 보석 같은 책을 발견할 날이 올 거다. 틀림없이!

덧붙이는 글 | <여수넷통>에도 싣습니다.

 

 
기사입력: 2017/09/29 [19:36]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직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상대측과 짜고치는 법& 변호사들이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 사법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검찰 과거사위원회 발족…'검찰 캐비닛'도 들여다본다 / 사법연대
도망간 황인정 변호사 좀 찿아 주십시요(전직 차장검사가 공탁금 쓰싹이 웬말!) / 사법연대
"국회는 공직부패수사처 설치법을 신속히 의결하라" / 추광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