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공의 언덕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칼럼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고위층부정비리척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법개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법정의국민연대, "김명수 인준안 가결은 촛불시민의 승리
사법정의국민연대, "김명수 인준안 가결은 촛불시민의 승리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09/23 [20:40]
 
사법정의국민연대, "김명수 인준안 가결은 촛불시민의 승리
 
 
 
[내외신문=이판석 기자] 지난 21일 오후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사회 단체들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에 앞서 국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 대해 임명동의안 가결에 동참하라" 고 촉구했다.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국민들 90%가 사법부를 신뢰할 수 없다고 함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비리 전관들을 척결하는 일은 하지 않고, 전관예우를 척결하겠다는 김 후보자를 지지하지 않으면서 고작 MBC 김장겸 사장 구인영장 발부를 가지고 어버이연합 등에서 지난 10여 년 동안 했던 관제집회를 국회 안에서 자행함으로 인해 전 국민들을 경악케 했다”고 강조했다.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노태우 정부가 전 정권의 사법부 수뇌부를 유임시키려 하자 이를 저지하기 위해 서울지법 소장 판사들이 만든 모임의 출신이고, 법원내 대표적인 학술모임인 국제인권법연구회(이하 연구회) 초대회장을 지냈다”며 “현직 판사들도 지지하는 김 후보자를 반대한다면 어떤 법조인이 대법원장이 되어야만 되는지, 대법관 출신자만이 사법개혁을 할 수 있다는 것인지 한국당과 홍준표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또 “매 정부 때마다 비리 판, 검사 처벌할 공수처법을 만들겠다고 추진은 하였으나 늘 국회애서 자초 되고 보니 전관예우로 인한 엉터리 판결로 국민 재산을 약탈한 결과 법조인들만 살기 좋은 금수저 사회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그러면서 “그러나 판사가 불법논리로 조작하여 판결문에 기재하여 행사하는 수법으로 진행하는 재판은 재판이라는 이름을 걸어놓고 저지르는 허위공문서작성 및 동행사에 해당하는 헌법파괴적인 범죄행위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아울러 “이러한 재판 조작행위는 흑을 백으로 바꾸고 불법을 적법으로 바꾸어 버려 사법의 존재이유마저 부인하는 범죄행위로서 그 성격은 민주주의와 '법치'의 근간을 이루는 '사법정의'를 파탄 내는 것이며, 사회와 국가를 파멸로 끌고 가는 매우 파렴치하고도 악질적인 범죄행위이다”고 강조했다.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특히 “다행히 최근에서야 법무부에서 비리 판검사를 처벌하는 공수처법을 제안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아직도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고 있는 것에 본 시민단체들은 심히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     ©사법연대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이어 “▲자유한국당은 김명수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에 동참하여 김 후보자와 손잡고 유전무죄 무전유죄인 사법풍토를 개혁하라 ▲국민의당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가결하여 전관예우로 타락한 사법부를 개혁하고, 유전무죄, 무전유죄 사법풍토를 척결하라 ▲바른정당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에 동참하여 전관예우 등으로 타락한 사법부를 개혁하고, 국민들로부터 신뢰받은 정당으로 거듭나라”고 촉구했다.
 
한편 사법정의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직후“국회의 결정을 크게 환영한다”며 “김명수 대법원장은 69년 사법적폐를 해소하고 사법정의를 바로 세우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청피해자모임 정대택 회장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 동의안의 국회통과는 촛불시민의 승리”라면서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은 가인 김병로 사도 법관 김홍섭 이후에 혜성 같이 나타난 국민이 원하는 대법원장이다' 며 "꼭 전관예우 무전유죄 유전무죄를 타파해 주고 억울하게 재판을 받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수 있게끔 하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투표소에서 수개표 실현운동본부’ 송태경 사무총장도 “국민들의 대표기관인 국회가 사법부 개혁을 통한 사법적폐 청산을 요구했던 국민들의 염원을 받아들인 것을 환영한다”며 “그러나 임명 동의에 반대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지난 10년의 잘못에 대한 반성이 없이 국민들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또 다른 과제를 남긴 것이다”고 강조했다.

 

▲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09/23 [20:40]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마지막 황세손의 로맨스-창덕궁 희정당 / 사법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공권력에 도전하라. 왜? 억울하니까 / 사법개혁국민연대
재판 지연 등 특별사유 없으면 민사 증거 폭넓게 채택 / 사법연대
공익 민원 글, 과장 있어도 명예훼손 아니다 / 사법정의국민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