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와대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칸@옥자] 봉준호 "심사위원장 발언 번복? 어떤말 해도 흥분"
칸@옥자] 봉준호 "심사위원장 발언 번복? 어떤말 해도 흥분"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05/21 [03:54]

 칸@옥자] 봉준호 "심사위원장 발언 번복? 어떤말 해도 흥분"

김수정 입력 2017.05.21 00:32 공감 59 댓글 18

 
봉준호 감독이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오후 5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칼튼호텔에서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작 '옥자'의 한국 취재진 간담회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 배우 안서현, 변희봉, 스티븐 연이 참석했다.

이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그분(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이 어떤 말을 하든 다 좋다. '옥자'를 본다는 것만으로도 흥분된다"고 했다.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봉준호 감독이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오후 5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칼튼호텔에서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작 '옥자'의 한국 취재진 간담회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 배우 안서현, 변희봉, 스티븐 연이 참석했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세계 최대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에서 560억 원을 전액 투자했다. 봉준호 감독과 '프랭크'의 존 론슨이 각본을 맡았다.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릴리 콜린스, 스티븐 연, 안서현이 출연했다.

 

앞서 페드로 알모도바르 심사위원장은 "인터넷용 영화가 황금종려상을 받는 것은 거대한 모순"이라는 '옥자'를 겨냥한 발언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후 페드로 알모도바르는 "해당 발언은 오해이며 편견 없이 심사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그분(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이 어떤 말을 하든 다 좋다. '옥자'를 본다는 것만으로도 흥분된다"고 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그분 영화만의 아름다움을 느껴왔고, 영감을 받아왔다. 번복내지는 무마하는 말을 했던데 굳이 안 그래도 됐을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봉준호는 "나에 대한 발언은 아니고, 극장 관람 문화를 강조하고 그것이 최고의 영화 관람 행위라는 취지의 말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한편 '옥자'는 6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 공개되며, 국내에서는 같은 날 극장에서도 개봉한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관련 키워드
▲     ©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7/05/21 [03:54]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허위로 작성된 세브란스병원 응급진료기록 한 장을 뒤 집는데 18년 투쟁 / 사법연대
고 이장우가 사망하게 된 이유 (성공의 언덕에 깃발을 꼽는 법) / 사법연대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피의자가 수사시 인권보호 받는 방법” / 사법정의국민연대
주)아마르떼 화장품 대표 오미옥이 성공하는 법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공소권 없음으로 재심하는 법(소송사기로 승소한 연세재단 잡는 법) / 사법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판사 피해 사례집 발간을 위해 편집위원 모셨습니다.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