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사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후배 검사들에 간절히 당부한 칼자루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후배 검사들에 간절히 당부한 칼자루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6/11/06 [19:31]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후배 검사들에 간절히 당부한 칼자루

기사입력 : 2016.11.06 15:30 (최종수정 2016.11.06 15

 

[로이슈 신종철 기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검사들에게 쥐어있는 칼자루는 법을 우습게 알고, 지 멋대로 날뛰는 바로 그런 놈들을 죽이라고 국민들께서 빌려 주신 것”이라면서 “최순실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라”고 후배 검사들에게 간절하게 당부했다.

지난 4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해서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2013년 9월 검찰을 떠난 지 3년 2개월 만에 언론에 모습을 나타냈다.

지난 4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왼쪽 위)지난 4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왼쪽 위)
김어준 진행자는 “검찰총장에서 왜 잘린 것이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그 말씀을 여기서 다 드리기에는 너무 길다. 한 마디로 말씀드리면 법대로 하다가...”라고 말했다.

이에 김어준 진행자가 “눈치도 없이”라는 말에, 채 전 총장은 “인정”이라고 말해 방청객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어준 진행자가 “검찰 수사에 청와대의 가이드라인이 있기는 있는 것이냐. 청와대로부터 가이드라인이 있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채동욱 전 총장은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 진행자가 “그러면 (2013년 국정원) 댓글수사를 할 때도 (청와대의) 가이드라인이 있었느냐”라는 질문에 채 전 총장은 “‘법대로 수사하라’는 게 가이드라인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그건 (가이드라인이) 없는 게 아니냐”, “법대로 수사하라고 했는데 나중에 왜 비참하게 잘랐느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눈치가 없어서, (대통령) 자기만 빼고 법대로 였는데...”라고 대답해, 방청객들이 크게 웃었다.

지난 4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지난 4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
김어준 진행자가 “(청와대의) 워딩이 진짜로 법대로 하라고 한 것이냐?”라고 묻자, 채 전 총장은 “틀림없는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김 진행자가 “검찰은 왜 그렇게 권력의 말을 잘 듣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채동욱 전 총장은 “인사권, 말 잘 들으면 승진시키고, 말 안 들으면 물 먹이고, 게다가 이 정권 들어와서는 검찰총장까지 탈탈 털어서 몰아내고, 뭐 그러면서 바짝 엎드리게 되고, 또 검사들이 평범한 직장인으로 돌아갔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런 과정에서 저는 검찰 후배들에게 참으로 미안하고, 속도 많이 상했고 그랬다”고 대답했다.

또 “그러면 최근에 최재경 민정수석 잘 아시죠”라는 질문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잘 안다. 오래전 (최재경 민정수석이) 평검사 때부터 저와는 각별한 인연이 있는 후배 검사다. 근래는 제가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할 때 (최재경을) 중수1과장으로 데리고 있었고, 대검 차장검사할 때는 (최재경을) 중수부장으로 데리고 있었던 각별한 후배다”라고 설명했다.

김어준 진행자가 “(최재경 민정수석은) 어떤 검사였냐?”라고 묻자, 채 전 총장은 “수사능력이 탁월한 검사였다. 아주 훌륭한 검사였다”고 호평했다.

다만 채동욱 검찰총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사태에 대해서는 “그런데 혈연이라든가, 학연, 검사로서 그동안 맺어왔던 인간관계 그런 인연들에서 자유롭게 잘 할 수 있을까? 그런 점에서는 걱정도 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어준 진행자가 “혈연이면 최병렬, 학연 최경환, 사건으로 인연을 맺었다고 하면 BBK 이명박”이라고 하자, 채동욱 전 총장은 “저도 잘 모르는 말씀을...”이라면서도 “어쨌든 인정”이라고 말했다.

김 진행자가 “그러면 최재경 민정수석 아래에서 최순실 사건을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겠느냐”라고 직접 질문하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굉장히 어려울 것이다. 왜냐하면 주변의 여러 가지 인연들이 영향을 미칠 것이어서, 상당히 어려울 것이다. 그래도 마음을 비우고 한다면 그럴(잘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도 굉장히 어려울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김어준 진행자가 “우병우 전 민정수석. 검찰에 우병우 라인이 쫙 깔려있기 때문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불러들여서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을 것이냐? 어떻게 보느냐”고 물었다.

이에 채동욱 전 총장은 “우병우 사건은 잘 될 것이다. 끈이 떨어졌으니까”라고 말했다.

김어준 진행자가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이라는 말에 채동욱 검찰총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 자리를 빌어서 국민 여러분들과 검찰 후배들에게 꼭 부탁드리고 싶은 게 있다. 비리를 감추려고 검찰을 하수인으로 만든 권력자들, 자기 욕심만 채우려고 권력에 빌붙은 일부 정치검사들, 그러다가 나라가 이 지경까지 된 것이 아닌가 싶다. 검찰의 책임이 크다. 물론 이 정권 초기에 정의를 바로 세우지도 못하고 중도에 물러났던 저의 책임 또한 크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 부분에서는 복받치는 듯 울음을 참는 모습이 보였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또 다음과 같이 말을 이어갔다.

“검찰이 조금 더 정의로웠다면 이 지경까지 안 됐을 것이다. 그래도 국민 여러분들께 꼭 부탁드리고 싶다. 마지막으로 검찰을 믿어주십시오. 이 방송을 후배검사들이 얼마나 볼지는 모르겠지만, 이 자리를 빌어서 검찰 후배들에게 간절히 부탁한다. 검사들에게 쥐어있는 칼자루는 법을 우습게 알고, 지 멋대로 날뛰는 바로 그런 놈들을 죽이라고 국민들께서 빌려 주신 것이다. 지금 국민들께서는 오로지 검찰만 바라보고 있다. 마지막 기회다. 최순실 사건 제대로 해라. 사랑한다.”

신종철 기자 sky@lawissue.co.kr
▲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6/11/06 [19:31]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기사 목록
21억 빌려주고 100억대 오피스텔 빼앗은 사채업자 처벌해야”
21억원 대여금으로 100억대 오피스텔 강탈한 사기뀬들 구속하라!
법무사 앞세워 21억원 대여해주고 100억대 건물 강탈한 신영호, 전효정 구속촉구 대회 안내
광주 사채업자(?) 무죄...법의 맹점인가 노골적 봐주기 수사인가
“대우건설 사법처리, 죽어가는 생태계 보호해야”(재수사 했습니다. 오늘도 성공)
산업용 폐기물을 상습적으로 무단 폐기한 대우건설 기소 촉구대회 안내
임동언변호사는 부당하게 받은 착수금을 즉시 반환하라!
서지현·임은정 검사 승진... 다시 주목받는 ‘미투 운동’ 주역들
임동언 변호사는 진술서 한장 작성해주고 "8천만원 착수금이 웬말이냐!" 즉시 반환하라
인천시의회 노경수의장 '대한민국 오늘문화대상'수상자로 선정
뻔뻔하고 부끄러움 없는 인천시의회 노경수 의장 규탄한다.
노경수 인천시의회 의장, 배준영 지원 사격(노경수 가족들이 구차소 가기 좋은 날 )
노경수 인천시의회 의장 아들, AD카드 부정 사용 논란
소송사기꾼 척결을 위한 범시민 촉구대회 안내
사법정의국민연대 “17억 이상 편취...구속하여 사법적폐 청산해야”
주)알지글로벌 대표이사 이기진이 사기치는 법(태양의후예 제작사 김우택은 무사할까)
‘미투 운동’ 기폭제 서지현 검사의 따뜻한 소신 @13회 들불상 수상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朴정부 테러방지법 찬성 변협 회장, ‘법의 날’ 훈장 심사 탈락
도망간 황인정 변호사 좀 찿아 주십시요(전직 차장검사가 공탁금 쓰싹이 웬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내과전문의사가 변호사가 된 이유( 법무법인 의성대표 이동필변호사) / 사법연대
전관예우 근절 어떻게?…‘변호사 수임료 상한제 도입’ 토론 / 사법연대
70주년 반민족행위처벌법제정(반민특위) 기념식 / 사법연대
소송사기로 승소한 피고소인 잡는 법 (사기꾼 잡기 위해 소송을 다시하는 법) / 사법연대
대법관 후보군 명단 분석..형사처벌·재산·병역은? / 사법연대
이후락 아들"2002년경 50억이상 횡령했다" / 사법정의국민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