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신스마일운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갈등사회/ 신봉기 교수 (경북대 로스쿨
갈등사회/ 신봉기 교수 (경북대 로스쿨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6/08/28 [21:21]

 

갈등사회/ 신봉기 교수 (경북대 로스쿨)

입력 : 2016-08-25 오전 11:28:17

글자크기 : 확대 최소

간절히 기도하는 한 사람에게 하나님이 물었다. "네 소원이 무엇이냐. 무슨 소원이든 반드시 들어주겠다." 그가 기뻐하며 "정말 꼭 들어주는 것이냐"고 하자 하나님이 답했다. "다만 조건이 하나 있다. 네가 얻는 것의 두 배를 다른 사람에게 주겠다." 그가 깊은 고민에 빠져 한동안 답변을 않고 있더니, "알겠습니다. 그러면 내 눈 하나를 멀게 해주십시오."

하나님이 놀라서 그 이유를 묻자 그가 답했다. "내가 싫어하는 저 자는 두 눈을 모두 잃게 되지 않겠습니까?" 얼마 전, 한 목사님으로부터 들은 얘기다.

인간의 탐욕은 도대체 어디까지이고 복수심의 끝은 어디일까. 그리고 법조인의 욕심과 복수감정은 어떠할까? 삶의 질을 생각한다면 법(法)은 그렇게 좋은 분야는 아니다. 경쟁이야 어디든 존재하지만, 갈등과 증오 해결의 장인 법의 영역은 그 관련된 사람들까지 삭막한 얼굴을 하게 만든다. 그들은 첫 눈에 법조인임을 알아맞힐 정도로 분위기가 비슷하다. 뿐만 아니라 법을 너무나 잘 알기에 이기는 방법도, 법망을 빠져나가는 방법도 충분히 체화돼 있다.

법조인과 같이 소위 자존감이 강한 사람들의 행태는 패배를 용납하지 못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거기서 헤어나려다가 더 깊은 수렁에 빠져 전과자가 된 이들도 종종 본다. 증오하는 상대방으로 인해 멀쩡한 내 한 쪽 눈을 빼버리는 우둔한 짓을 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일 하기 위해 태어난 것이 아니라 삶을 누리기 위해 이 세상에 온 것이 아니던가. 죽도록 일만 하며 부와 권력을 손에 쥐었더라도 그것이 성공된 삶이라고 할 수 있을까?

어떤 성자도 허물이 있고 어떤 악인도 미래가 있다고 한다. 성자도 숨기고 싶은 사생활이 있고 악인도 새로운 성공적 삶을 누릴 가능성이 있다는 말이다. 법조인들도 마찬가지다. 필자의 나이 이상이면 집안을 부흥시키기 위해 사법시험에 도전했고 몇 년간 사시백수(司試白手)의 뒷바라지를 해왔던 사귀던 여인과 헤어진 이들도 적지 않다. 특히 그들이 재조(在曹) 법조인이 되면서 누리는 권력은 일상의 판단력을 흐리게 하기도 한다.

욕심은 갈등을 낳고 갈등은 사망으로 이끈다. 사망은 육신의 끝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상징적으로 정신의 황폐화를 칭하기도 한다. 살아있어도 살아있다고 할 수 없는 것, 바로 그런 의미인 것이다. 스스로의 삶을 위하지 않고, 증오심에서 끊임없이 적을 만들고 갈등을 유발하는 삶은 정신의 사망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최근 우리 사회에서 법조인들의 역할을 보며 묻는다. 우리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내가 서 있는 이 자리가 사망의 자리는 아닌가?

▲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6/08/28 [21:21]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직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상대측과 짜고치는 법& 변호사들이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 사법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검찰 과거사위원회 발족…'검찰 캐비닛'도 들여다본다 / 사법연대
도망간 황인정 변호사 좀 찿아 주십시요(전직 차장검사가 공탁금 쓰싹이 웬말!) / 사법연대
"국회는 공직부패수사처 설치법을 신속히 의결하라" / 추광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