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공의 언덕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칼럼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고위층부정비리척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저항권운동본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6년 병신년(丙申年)을 맞아 전관예우를 척결하는 원년의 해로 만들어 봅시다.
2016년 병신년(丙申年)을 맞아 전관예우를 척결하는 원년의 해로 만듭시다.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6/01/07 [19:47]

 

 

 

 

 

 

 

 

 

 

 

 

 

 

       

2016년 병신년(丙申年)을 맞아

전관예우를 척결해 주시길 시민단체 대표들에게 호소합니다.

 

2016년 병신년(丙申年)을 맞아 존경하는 단체 대표들에게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올 한해 법 앞에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헌법 정신을 구현하는 사법정의는 그 어느 가치 보다 우선되어야 할 것으로 사료됩니다. 하지만 이 같은 사법정의를 가로막는 그 가장 큰 걸림돌이 바로 전관예우이고 이 같은 고질적인 병폐를 해소하지 못한다면 우리사회의 앞날은 결코 밝지 않을 것입니다.

 

이에 본 사법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전 대법관과 전 검찰총장 출신 변호사 개업 신고서 자진 반납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현재 그 대상은 대법관출신 32명과 전 검찰총장 18명입니다. 이분들에게 퇴직 후 변호사로서의 활동을 지양하고 그 지식과 경륜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우리 사회에 보답해달라는 의미에서의 운동입니다

 

이에 존경하는 각 단체 대표 및 임원진들께서는 전관예우 척결을 위해 전 대법관 32명과 전 검찰총장 18명에게 변호사 개업 신고서를 자진 반납을 촉구하는 서명에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이 같은 작은 노력들이 모여 사법정의가 강물처럼 흘러 정의가 꽃피는 사회로 나아가기를 간절히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2016.  1.  5. 

 

사법정의국민연대, 공권력피해구조연맹, 민족정기구현회,

  충주환경시민연대, 관청피해자모임, 정의사회구현단

 

 

 

 

 

 

▲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6/01/07 [19:47]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마지막 황세손의 로맨스-창덕궁 희정당 / 사법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공권력에 도전하라. 왜? 억울하니까 / 사법개혁국민연대
재판 지연 등 특별사유 없으면 민사 증거 폭넓게 채택 / 사법연대
공익 민원 글, 과장 있어도 명예훼손 아니다 / 사법정의국민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