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공의 언덕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칼럼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고위층부정비리척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의로운재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The Korea Times 보도기사
사법개혁국민연대 기사입력  2004/11/11 [14:00]



By Lee Jin-woo
Staff Reporter

Cho Nam-sug, director of the National
Solidarity for Judiciary Reform, has lived
an unusual life fighting against law enforcement
authorities and malfunctioning judicial systems
over the last two decades.
The 51-year-old female activist even changed
her name to Cho Gwan-sun, a symbolic name
that echoes that of Yu Gwan-sun, who fought
for the nation’s independence during the period
of Japanese colonial rule, in order to express
her determination to resist the nation’s dilapidated
judiciary systems. A book she published in July
includes the names of some 40 dishonest and incompetent lawyers and detailed information concerning lawsuits as well as copies of related legal documents.
``After gathering information about the victims of unfair law suits over the last few years, we have found that lawyers have caused a series of problems,’’ Cho told The Korea Times. ``I believe both the professional abilities and the morality of lawyers need to be greatly improved before the ongoing judiciary reform can be completed successfully.’’
Cho has helped the victims of some 70 lawsuits during the last 10 years. She had organized countless rallies for the victims and it has become part of her life to accuse lawyers or judiciary officials of dishonesty and be sued by them.
Cho is currently trying to help the bereaved family of a person who died of cancer in prison due to a lack of proper medical treatment, aiming to obtain proper compensation from the government and related lawyers.
The victim, who had suffered from liver cancer in the past, was given a 30-month prison term after lending her name for the president of a bogus company, which later went belly up intentionally, leaving her responsible for all the resulting financial damages.
For each case, many of which take longer than a year to be completed, her clients pay less than 1 million won, far lower than the minimum of 3 million won one can expect to pay to get help from a lawyer. Most of the money is spent on holding street demonstrations, Cho said.
The civic group also set up in July a center to receive calls from victims of unfair lawsuits, the first of its kind in Korea. Cho said the center receives around 10 calls per week.
``It is so hard to find volunteers as we are often considered to be very wild and even a bit militant by the public. We need volunteer workers in order to continue our activities with such a low budget,’’ Cho said. ``With the new law school system, we hope law majors get first hand experience through working at civic groups and other facilities such as detention centers.’’


things@koreatimes.co.kr

11-05-2004 16:48


<부정직한 변호사들과 싸우는 활동가>

- 이진우 기자 -

공권력구조연맹의 단장, 조남숙씨는 무려 20년 이상을 공권력과 제구실하지 못하는 사법부와 싸우는 보기 드문(유별난) 삶을 살아왔습니다.

그녀는 일제 시대 때 3.1 운동의 상징인 여성운동가, 유관순의 단호함(결심)을 본받고자 이름을 조관순으로 바꾸고 무너져 가는(부패해 가는) 나라의 사법부에 저항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그녀가 지난 7월에 출판한 책에는 40여 명의 부정직하고 무능력(자격미달)한 변호사들의 이름을 포함해 그들의 (민사)소송 사건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그에 관련된 법적 서류들을 담아냄으로써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우리 단체는 지난 몇 년 동안 부당한 소송의 피해자들에 대한 정보를 모아온 결과(거의 대부분은) 변호사들이 심각한 문제의 원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라고 조남숙씨가 코리아 타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습니다.

그녀는 또한 “진행 중인 사법개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 전에 변호사들의 전문적인 능력(직업적인 자질)과 도덕성이 향상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변호사들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조남숙(관순)씨는 지난 10년 동안 70여 개 소송의 피해자들을 도와주었습니다. 그는 또한 피해자들을 위해 셀 수 없이 많은 시위 운동을 펼쳐왔고 이제는 부패한 사법부 소속 관리들이나 변호사들을 고소하고 고소 당하는 일이 그녀의 생활이 되었습니다.

최근 조남숙(관순)씨는 감옥에서 적합한 치료를 받지 못해 암으로 사망한 사람의 유가족을 도와 정부와 관련된 변호사들로부터 타당한(적당한) 보상을 받기 위한 소송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과거에 폐암으로 고생해왔던 그 피해자는 계획적으로 부도를 냈던 한 유령회사의 경영자에게 이름을 빌려준 대가로 그 회사의 빚을 떠 안고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대부분 1년 이상 걸리는 소송에 대해 변호사 고용에 최소 3백만 원의 비용을 지불하지만 그에 비해 의뢰인들은 우리 단체에 백 만원 내외의 작은 비용만을 지불합니다.

조남숙(관순)씨는 대부분의 돈이 길거리에서 시위하는 비용으로 쓰여진다고 합니다.



By Na Jeong-ju
Staff Reporter

Corruption involving prosecutors, judges
and lawyers has drawn keen media attention
nationally, but little effort has been made
to establish legal measures to curtail the
problem, according to legal experts.
The most recent case came from Chunchon,
located some 150 kilometers east of Seoul,
with a sex scandal involving a judge of the
district court and other powerful men of the city.
According to initial investigations, more than
a dozen senior prosecutors, lawyers and
judges may have had sex with female
employees of an upmarket bar in downtown
Chunchon, with a lawyer financing the secret
meetings in return for favors.
``Every year, corruption scandals involving those
practicing and enforcing the law occur to the
disappointment of the public, which expects them to be the last ones to commit crimes,’’ said Lee Mi-gyeong, an official of the anti-corruption bureau of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Most cases are revealed by witnesses,’’ Lee said. ``Until now, judges have regularly met privately with lawyers and plaintiffs, but no rule has been prepared to tackle this practice. This leads to wrongdoings every year.’’
Civic groups have increased their efforts to monitor suspicious activities in legal circles, while also demanding that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get tougher with such cases.
According to the Judiciary Reform Committee under the Supreme Court, lawyers who were previously judges or prosecutors tend to use personal links with judges and prosecutors in trials. Rulings have often been marred by judges’ relationships with lawyers.
``People doubt the fairness of rulings if the lawyers involved were previously judges. This damages the reputation of those involved in law among the public,’’ said Cho Jun-hee, a committee member.
Preventing these practices has been a top priority of judicial reform, Cho said, adding that many other measures will be taken to prevent corruption in legal circles.
The committee plans to establish an independent commission to monitor corruption cases involving lawyers and invite civic representatives to determine the level of punishment for those found to have committed wrongdoings. The committee is consulting with lawyers’ groups and the prosecution to finalize the details of the measure.
The committee is also considering the regulation of the activities of brokers, who receive payments from lawyers in return for introducing plaintiffs.
South Korea has generally been lenient to judges, prosecutors and lawyers for their misconduct due to cozy relationships that protect their interests. In most cases, those who violate ethical codes simply resign and get a simple slap on the wrist, legal experts say.
Civic groups have called for a legal framework to punish judges who have private contact with litigants and prosecutors. They argue that stricter punishment would lead to a cleaner legal society, but their views have not been reflected in the reform measures.
``The problem is that privileged people don’t want to take responsibility and just enjoying playing above the reach of ordinary people,’’ according to an official from the Clean Korea Foundation, a group dedicated to monitoring corruption in officialdom and business circles. ``They tend to pay little attention to the wrongdoings of individuals in the same field. The relationships are so strong that they are not easily broken. Only the public can act to correct this problem.’’
In the Chunchon case, while investigators initially closed the case citing a lack of evidence, it drew the attention of the Korea Independent Commission Against Corruption after some individuals claimed they had sold sex to the judge and the lawyers. The case is now under the scrutiny of the Supreme Public Prosecutors’ Office in Seoul as the commission demanded a proper investigation.
``This case may end up to be a storm in a teacup, but the damage to the reputations of the people concerned is irreversible,’’ a commission official said. ``The significance of this case will depend on how those in legal circles respond. We hope this case will serve as an example for tackling deep-rooted problems in Korean legal circles.’’


jj@koreatimes.co.kr

11-05-2004 16:36


<법조계의 부패비리 널리 확산되다.>

- 나경주 기자 -

검사, 판사, 변호사들을 둘러싼 부패가 국내에서 첨예한 여론의 관심을 끌어왔으나 법률전문가에 의하면 이 문제를 없애기 위한 법적 대책을 위한 노력은 미미합니다. 가장 최근에는 한 지방판사와 그 지역의 (힘있는) 권력가들에 관련된 성추문 사건이 (서울에서 150km 떨어진) 춘천에서 있었습니다. 초기 수사에 의하면 12명이 넘는 검사, 판사들이 한 명의 변호사를 (편파적으로) 지원해주는 대가로 춘천 시내의 한 술집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고 밝혀졌습니다.

민주국민참여연대 소속의 반 부패위원인 이미경씨는 “법률 적용과 집행에 관련된 인물들의 불명예 사건이 매년 일어나자 그들을 기대해온 국민들의 실망이 커지고 있습니다.”라고 합니다.

“지금까지는 판사들이 변호사들과 원고들을 개인적으로 만나왔지만 이를 막기 위한 어떤 법률도 만들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 결과 매년 이러한 범죄 등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의심스러운 법조계의 활동을 감시하는 동시에 정부와 국회의 강경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법원의 사법개혁위원회에 따르면 검사나 판사를 지낸 경쟁력 있는 변호사들이 재판에서 판사, 검사와의 개인적 관계를 이용하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사법개혁위원회의 조준희 의원은 “사람들은 만일 변호사가 과거 판사였다면 판정의 공정성에 의문을 갖습니다. 이로써 사회에서 법에 관련된 일에 종사하는 이들의 신용이 손상 받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그에 따르면 이런 관습들을 방치하는 것이 사법개혁의 최우선이 되어 왔고 다른 많은 대책들이 법조계의 부패를 막기 위해 만들어질 것이라고 합니다.

위원회는 변호사들과 관련된 부패 사건들을 감시하고 법을 어긴 사람들의 처벌의 수준을 결정할 시민 대표들도 초청하기 위해 개별적인 위원회를 설립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대책 방안의 세부 사항을 마무리 짓는데 변호사, 검사들과 논의 중입니다.

또한 위원회는 변호사들로부터 원고를 소개시켜주는 대가로 돈을 받는 중개업자(브로커)들을 단속할 법규와 규정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 동안 집권자들의 이해관계에 따라서 이런 판사, 검사, 변호사들의 불법, 부정행위에 대해 관대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법률전문가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건에서 도덕적 규범을 어긴 판사, 검사, 변호사들은 간단히 웃을 벗으면 별다른 처벌이 없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소송 당사자나 원고를 개인적으로 접촉하는 판사들을 처벌할 법적 근거를 마련할 것을 요구해왔습니다. 엄격한 처벌이 공정한 법질서를 세울 것이라는 단체들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위원회의 개혁 방안에는 참고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공무원 사회와 경제계의 부패 감시에 초점을 둔 어떤 단체(CKF)의 담당자는 “문제는 특권층들이 자기 사회에 대해서 책임을 지지 않은 채 일반인들 이상으로 특별한 삶을 즐기려는데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특권층들은 같은 계층에서 일어나는 문제들에는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그들의 상호 관계 또한 무척 강해서 쉽게 갈라지지 않습니다. 오직 대중만이 이를 바로 잡을 수 있습니다.”

춘천 사건에서는 진상에 대한 초기 수사관들이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사건을 종결지었지만 변호사들과 판사들을 성 접대한 여성들의 진술로 한국 부패방지위원회는 다시금 사건의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그 사건은 부패방지위원회의 공정한 진상 규명 요구로 대법원의 감사 부서에서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기사입력: 2004/11/11 [14:00]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마지막 황세손의 로맨스-창덕궁 희정당 / 사법연대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경찰한테 전자충격기 맞은 의정부법원(경찰이 소송했다가 덜미 잡히는 법)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재판 지연 등 특별사유 없으면 민사 증거 폭넓게 채택 / 사법연대
공권력에 도전하라. 왜? 억울하니까 / 사법개혁국민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