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법률정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향후 5년간 판사 370명, 검사 350명 늘린다
향후 5년간 판사 370명, 검사 350명 늘린다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4/11/15 [16:03]

 

▲     ©사법연대

 

 

 

 

 

 

 

 

 

향후 5년간 판사 370명, 검사 350명 늘린다

입력 2014-11-14 15:14
 

 
앞으로 5년간 판·검사가 700명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판사 정원은 3000명, 검사는 2000명을 넘어서게 된다.

법무부는 14일 판사 370명, 검사 350명을 늘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각급법원 판사정원법’과 ‘검사정원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현행 법률상 판사 정원은 2844명, 검사 정원은 1942명에 묶여 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정원은 각각 3214명, 2292명으로 늘어난다.

판사는 지난 7월 기준 2777명으로 정원 2844명에 육박한 상태다. 정원 제한이 없는 사법연수원 교수 30명을 제외하더라도 내년 신규 판사 임용이 빠듯한 상황이다. 검사 정원도 2007년 법 개정으로 135명이 늘어난 뒤 7년째 그대로다. 지난 9월 기준 전국 검사는 1983명으로 이미 정원(1942명)을 넘어섰다.

이번 개정의 취지는 고소·고발 등 형사사건과 재판이 해마다 증가함에 따라 보다 나은 사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상고법원과 도산전문법원 신설 추진 등 법원 조직이 확대될 조짐도 영향을 미쳤다. 국민참여재판이 확대되면서 판·검사들의 업무량이 많아졌고, 여성 법조인 비중이 커져 육아휴직이 늘고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법무부는 조속히 법 개정을 마무리해 내년 판·검사 임용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4/11/15 [16:03]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검찰 과거사위원회 발족…'검찰 캐비닛'도 들여다본다 / 사법연대
인권단체 TV조선 다큐 ‘죽여야 산다’제작진에게 공로패 수여 / 사법연대
한국부패방지법학회 출범..초대 회장에 신봉기 경북대 로스쿨 교수(축하드립니다)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직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상대측과 짜고치는 법& 변호사들이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 사법연대
"국회는 공직부패수사처 설치법을 신속히 의결하라" / 추광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