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입법개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검찰총장 임기제 불구, 정치권력이 비겁한 방법으로 축출하려 해”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3/09/17 [20:20]

검찰총장 임기제 불구, 정치권력이 비겁한 방법으로 축출하려 해”

박순봉·심진용 기자 gabgu@kyunghyang.com 

 

ㆍ시민단체들 “검찰 흔들기 중단하라” 성명 잇따라

법무부의 감찰 지시로 채동욱 검찰총장(54)이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이후 “검찰 흔들기를 중단하라”는 시민단체들의 성명서와 기자회견이 이어지고 있다.

참여연대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은 채 총장에 대한 부당한 감찰지시를 취소하고, 법무부 장관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박근용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13일 금요일에 학살이 일어난 것에 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1972년 미국 워터게이트 사건이 벌어졌을 때 닉슨 대통령은 대통령 집무실에 있던 녹음테이프까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던 폭스 특별검사를 해임하라고 법무장관에게 지시했다”며 “하지만 법무장관과 법무차관이 ‘부당한 지시를 따를 수 없다’며 사임해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를 지켰고, 이를 ‘토요일 밤의 학살’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이와는 반대로 청와대와 조선일보 등 집권세력을 보호하려는 자들과 법무장관이 똘똘 뭉쳐 ‘나가시오’라는 말과 다름없는 검찰총장 감찰 지시를 내렸다”며 “부끄러운 일이고 동시에 가슴 아픈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진욱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은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를 추구해왔고, 그중 하나가 검찰총장 임기제였다”며 “하지만 임기제를 도입한 지 10년이 됐지만 여전히 비겁한 방법으로 총장을 축출하는 일이 발생했고, 이는 민주화에 대한 도전이며 되돌림”이라고 지적했다.


 
 
한상희 참여연대 운영위원장은 “지난 대선 이후 국가정보원의 행태는 공작정치와 권위주의 체제를 극복하고자 국민이 만들어낸 1987년 헌법 체제에 대한 정면 도전이었다”며 “그럼에도 채 총장이 검찰 수사로 유린된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것을 보며 기대를 가졌지만 ‘금요일 학살’로 모든 것이 송두리째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지금 진행되는 낯뜨겁고 남보기 창피한 공작정치 행태를 거두고, 검찰도 권력에 굴종하고 시류에 흔들리는 무뇌적인 검찰로 되돌아 갈 것인지 국민의 검찰이 될 것인지 결단하고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도 성명서를 내고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이 국정원 수사 등으로 정치적 부담이 커지자 추석 전 채 총장의 사퇴를 강제하기 위해 사찰을 진행한 정황이 있고, 이를 통해 ‘혼외자’ 의혹을 언론에 흘려 공론화하고 법무부 감찰까지 하게 된 것은 정치공작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검찰 독립성을 훼손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채 총장의 ‘혼외자 의혹’ 과정에는 가족관계증명서, 학교생활기록부, 혈액형, 출입국기록 등 국가 권력의 용인 없이는 알 수 없는 내용들이었다”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과 조선일보는 어떻게 이 내용을 입수했는지 밝히고, 검찰은 광범위한 민간인 사찰에 대해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관순 사법정의국민연대 집행위원장은 “설사 (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국민은 검찰이 수사 잘하고 정치적으로 독립성을 갖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채 총장이 아직 다하지 못한 바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수경 새사회연대 공동대표는 “채 총장 사건은 지난 정권들이 해왔던 검찰 길들이기를 이번 정권도 반복하고 있는 것”이라며 “검찰의 독립성이 심각하게 침해된 사건으로 전 검찰이 들고 일어서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13/09/17 [20:20]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기사 목록
국회가 공수처장 선출… 법무부, 공수처 신설안 공개
정의당, 조양호 회장 자택 앞 1박2일 농성 돌입(정치인 되기 위한 첫샵 운동)
민주당, 박원순·이재명·이용섭 시장후보 확정
용인시, 더민주 권리당원 300명 '선대인' 지지 선언!
국회 "국회 특활비 공개하면 국익 해쳐"..대법원에 의견서
'판사 정년퇴직' 매년 두차례… 로클럭 '300명'으로
2월 임시국회 난항 예고…개헌·사법개혁도 가시밭길(종합
靑, 권력기관 개혁안 발표에 한국당 '반발'…국회 논의과정 '진통' 불가피할 듯
변협회장이 머리깍고 항의 한다고 되는 일인가?
박근혜덜미 잡은' 전두환 추징법' 어떻게 만들어 졌나
노회찬 의원, 전날 `뿔이 났던` 속사정
안철수의 4개월 도전, 이번엔 해피엔딩일까?(강철수의 운명)
여론에 떠밀린 '반쪽 합의'.. 시간만 허비 지적도
과자 훔치다 감옥살이…文정부 '장발장 사면' 사례들
'안철수 몰락', 박지원 전 대표가 뜻밖의 수혜자?
'탄핵안 가결 1년' 여야 4당 "촛불정신 받들겠다"..한국당은 침묵
제10회 사)한국유권자총연맹 국정감사 및 지방자치단체 평가 시상식 안내
변호사 '세무사 자격 자동 취득' 일단 유지
이정미 "한국당 공수처 반대 계속시 '패스트트랙' 처리해야"
추미애, ‘X같은 조선일보’ 그날 벌어진 일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사기변론한 박영식 변호사 잡아 주세요 / 사법정의국민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피의자가 수사시 인권보호 받는 방법” / 사법정의국민연대
급성경막하 혈종의 정의, 증상 및 치료 (고 장우가 사망한 이유)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태양의 후예 제작사는 아마르떼화장품 회사에 머리숙여 사죄하라!(성명서)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