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법개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경, 미니원피스 시위… “왜 내 외모만 보나”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2/05/06 [22:14]
경찰청 수사구조개혁단 소속 이지은 경감(34·경찰대 17기)이 지난달 27일 휴가를 내고 대구지검 서부지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선글라스를 끼고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미니원피스를 입은 사진이 보도되면서 경찰 공무원으로서 적절한 행동이었는지 논란이 일었다. 검경 수사권조정을 위해 경찰대 출신들과 사전에 짠 언론플레이가 아니었느냐는 의문도 제기됐다.

이 경감은 당시 1시간가량 1인 시위를 벌인 뒤 상경했다. 지난해 9월 밀양경찰서 정모 경위(30)로부터 수사축소 지시를 내리고 모욕을 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당시 창원지검 박모 검사(38)에 대한 피의자 조사 촉구를 위한 행동이었다.

 

그러나 1인 시위는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명백한 돌출행동이었다. “보고하지 않고 간 이유는 ‘하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올 게 분명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 사회가 검찰을 이미 성역으로 인정한 채 개혁이나 특권 타파를 포기해버린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인 시위 후 책임을 묻는다면 감수할 생각이었습니다.” 이 경감은 밀양 고소사건 이전에는 정모 경위(30)와 일면식도 없었다고 밝혔다. 같은 경찰대 출신이지만 정 경위는 이 경감이 졸업한 후에 입학을 했고, 근무지도 달라 서로 알지 못했다. 그러나 경찰 내부 통신망을 통해 후배경찰이 검사를 상대로 고소를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이 경감은 ‘정 경위에게 전화를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이후에도 여러차례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대구지검 앞에서 1인시위를 하는 이지은 경감. | 대구지방경찰청 제공

이 경감은 현재 경찰청 수사구조개혁팀 소속이다. 그의 업무 중 하나가 검사의 부당한 수사지휘 사례를 취합하는 것이다. 그는 “검찰의 부당한 수사지휘에도 항변하지 못하는 수많은 경찰들의 목소리를 매일 접하고 있다”면서 자신이 맡은 업무도 1인 시위의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 경감은 1인 시위 당시 입었던 옷차림에 쏠린 관심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당시 선글라스를 끼고 몸매가 드러나는 흰 미니원피스를 입고 1인시위를 벌였다. 그의 옷차림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솔직히 1인 시위의 취지보다도 사람들이 제 몸매와 옷차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에 당혹스러운 게 사실입니다.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태어나 처음 하는 1인 시위였고, 이 시위가 가지는 의미가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제가 가진 옷 중에 가장 예쁘고 잘 어울리는 것을 골라 입은 것뿐이었습니다. 선글라스를 쓴 이유는 대구의 햇볕이 강하기 때문이었고요.”

경향신문 류인하·곽희양 기자

 
기사입력: 2012/05/06 [22:14]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검찰 과거사위원회 발족…'검찰 캐비닛'도 들여다본다 / 사법연대
인권단체 TV조선 다큐 ‘죽여야 산다’제작진에게 공로패 수여 / 사법연대
한국부패방지법학회 출범..초대 회장에 신봉기 경북대 로스쿨 교수(축하드립니다) / 사법연대
서울대학 병원 박규주교수에게 양심 선언 촉구!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직판사 출신 박광천변호사가 상대측과 짜고치는 법& 변호사들이 의뢰인 옥살이 시키는 법 / 사법연대
"국회는 공직부패수사처 설치법을 신속히 의결하라" / 추광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