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성공사례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세대바로세우기운동본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중동, ‘나라망신’의 공범이다
사법정의국민연대 기사입력  2009/11/01 [22:59]
조중동, ‘나라망신’의 공범이다
 
 
20일 ‘국경없는 기자회’(RSF)가 ‘2009 세계 언론자유 지수’를 발표했다. 한국은 지난해 47위에서 22단계 하락한 69위였다. 국경없는 기자회가 언론자유 지수를 발표한 이래 최하위며,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 31위, 2007년 39위와 비교해 ‘폭락’이라 할 만하다.

21일 한겨레신문과 경향신문은 한국의 ‘언론자유 지수 폭락’을 보도했으나 조중동은 22일까지 어떤 보도도 하지 않고 있다.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 시절의 보도행태를 생각하면 참으로 낯 뜨거운 행태다.

참여정부 시절, 조선일보는 해마다 국경없는 기자회의 언론자유 지수를 보도했다. 순위가 떨어졌을 때는 ‘하락’을 부각하면서 ‘정권의 비판언론 옥죄기’가 원인이라고 강조했고, 순위가 올라가면 ‘원래 변동이 잦다’는 식으로 폄훼했다. 순위가 비슷하면 ‘언론형편이 나아지지 않았다’고 썼다. 이렇게 매해 언론자유 지수를 ‘아전인수’ 격으로 보도했던 조선일보는 이번에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동아일보도 참여정부 시절인 2007년 언론자유 지수가 39위를 기록하자 “경제 규모에 걸맞지 않은 부끄러운 수준”이라며 “정부는 한국언론의 자유를 어디까지 후퇴시키려는가”라고 성토했다. 중앙일보 역시 2007년 한국 언론자유 지수가 39위를 기록하자 2006년 31위에서 “추락”했다며 부각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조중동은 해외 언론단체가 자신들에게 유리한 주장을 하면 이를 집중 부각해 국민의 정부나 참여정부를 공격했다. 이랬던 조중동이 이명박 정권이 받아든 ‘69위’라는 충격적인 언론자유 성적표 앞에 일언반구 말이 없다.
(※우리단체 10월 21일 일일브리핑 <조중동, MB정권은 “69등 해도 괜찮다”?> 참조)
 
그런데 진짜 문제는 조중동의 낯 뜨거운 ‘침묵’이 아니다.
조중동이 이명박 정권 들어 말을 바꾸고, 이중 잣대를 들이댄 것이 어디 한 두 번인가? 이번 ‘한국 언론자유 순위 폭락’ 사태에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조중동의 책임이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2009 세계 언론자유 지수’를 발표하며 < PD수첩> 제작진과 YTN 기자 체포, 누리꾼 ‘미네르바’ 구속 등을 한국이 69위로 하락한 이유로 꼽았다. 국경없는 기자회가 발표한 보고서 원문을 보자.
 
“Police and the prosecutor’s office no longer hesitate to arrest journalists because of their reports.”((한국의) 경찰과 검찰은 언론보도와 관련해 언론인들을 체포하는데 더 이상 주저하지 않고 있다.)
 
“The prosecutor’s office harassed a team from public MBC television whose report on risks from imported US beef gave rise to major anti-government protests, holding one reporter for two days and making several attempts to search its premises.”(검찰은 미국산 수입 쇠고기 보도로 반정부 시위를 이끌어낸 공영방송 MBC의 보도팀(PD수첩)을 끈질기게 괴롭혔고, 해당 프로그램의 한 피디를 이틀 동안 잡아두는 등 보도의 숨겨진 의도를 밝히겠다며 여러 시도를 해왔다.)
 
“One particularly tough dispute took place at YTN television whose president was challenged for being close to the head of state. As a result four journalists were arrested and 20 others were sanctioned while a satirical news programme was taken off air.”(특히 YTN은 현 대통령의 측근이 신임 사장으로 부임하자 강한 논란에 휩싸였고, 신임 사장은 사원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그 결과 정치풍자적 뉴스 프로그램(‘돌발영상’)이 폐지되고, 4명의 기자가 체포됐으며 20명은 사법처리 됐다.)
 
국경없는 기자회가 언급한   < PD수첩> 탄압에 있어 조중동은 ‘공범’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 PD수첩>을 ‘마녀사냥’하듯 보도함으로써 권력의   < PD수첩> 탄압을 부추긴 것이 바로 조중동이기 때문이다. 이들이  < PD수첩>을 물어뜯은 보도는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지만 대표적인 몇 가지만 들어보자.
 
동아일보는 2008년 7월 30일 사설 < MBC '국민 속인 PD수첩' 사죄하고 책임져야> 에서 “검찰도 진실 규명을 위해 수사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 “검찰은 가해자인 MBC 관계자를 불러 직접 조사하는 게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2009년 6월 19일 사설 <광우병 PD수첩, 정권의 생명줄 끊으려 했다니>에서도 “이념적, 정치적 목적을 위해 왜곡과 과장을 서슴지 않았던 PD수첩 제작진에 대해 엄정한 심판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2008년 8월 20일 사설 <검찰 소환 9번 무시한 문국현 의원>에서는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 정연주 전 KBS 사장, PD수첩 제작진의 검찰 소환 불응을 비판하며 “검찰도 정당한 사유없이 소환에 불응하면 법원의 체포영장이나 구인장을 발부받아 법대로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동아일보 2008년 7월 30일 사설
 
 
조선일보도 “PD수첩의 왜곡·과장보도는 형사재판이건 민사소송이건 어떤 절차를 밟아서라도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2008년 12월 31일 사설 <‘검사 사표’, PD수첩 잘못 없다는 뜻으로 오해 말라>), “PD수첩 제작진은 당장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아야 한다”(2009년 4월 3일 사설 <‘PD수첩’은 검찰에 ‘인간광우병’ 조작과정 털어놓으라>)며 검찰 수사를 촉구해왔다.
 
 

▲ 조선일보 2009년 4월 3일 사설
 
 
중앙일보도 2008년 7월 30일 사설 <악의의 왜곡보도가 언론자유 아니다>에서 “MBC가 진정 언론자유를 외치고 싶다면 왜곡·허위보도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검찰의 출두·자료제출 요구에 성실하게 응하라”고 주장했다.
 
 

▲ 중앙일보 2008년 7월 30일 사설
 
 
뿐만 아니라 조중동은 YTN 기자들의 체포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방조했다.
 
이러니 조중동이 ‘한국 언론자유 지수 69위’ 앞에 무슨 말을 할 것인가?
조중동은 정권의 언론탄압을 부추김으로써 언론자유를 위축시키고, 국가 위신을 떨어뜨린 ‘공범’이다.
이명박 정권은 한국의 국가 이미지를 제고하겠다면서 ‘국가브랜드위원회’까지 만들었다. 조중동은 앞장서 이를 홍보해주었다. 그러나 지금 앞장서 나라를 망신시키는 사람들이 누구인가? 바로 이명박 정권과 조중동이다.
‘언론탄압’이라는 구시대적인 작태로 한국의 언론자유 지수를 69위까지 떨어뜨린 이 정권과 ‘언론’의 탈을 쓰고 정권의 언론탄압을 부추기며 방조한 조중동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
이명박 정권과 조중동이 너무 부끄럽다. <끝>
 
 
2009년 10월 22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기사입력: 2009/11/01 [22:59]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광고
기사 목록
허위 진단서로 근로자를 사망하게 한 연세대 사죄 촉구 및 공정한 조정을 위한 기자회견 안내
서울고법 민사 제27부는 대한의사협회 감정 존중해, 정의로운 판결을 촉구합니다.
이평구 목사 구명운동 벌여..."누명 쓰고 목회 자격 박탈 당해"
예장통합총회, 연세대 이사 추천권한 스스로 포기했나?
고난당하는 이웃과 함께하는 사순절
文대통령, 모디 印총리와 연세대에서 '간디 흉상' 제막
장자연리스트의 그들, 힘이 센 사람들은 누구인가
'오진 의료사고' 낸 의사 처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심층기획]
'조선일보 손녀' 言 온도차.."MBC 홀로 조명, KBS·SBS·JTBC 조용"
'가정교육'은 필요없다? 알고보니 엘리트 코스 교육 받는 상류층 자녀…
대한의사협회에서 연세의료원 허위 진단서 20년 만에 감정합니다.
조순형 전 의원은 지금 (친일언론 사주 조선일보에 목숨을 건 이유)
특검 김경수 압수수색 놓고 특검-김, 민주-한국 정면대결
응급진료기록 한장으로 서울고법 부장판사 김동오, 최은수 전 부장판사 잡는 법
전 김용담대법관에게 놀아난 최은수 법원장 징계하라
전 행정처장 김용담 앞세워 연세대가 승소하는 법&김용담 전 대법관 28년만에 잡는 법
9년 만에 말문 연 '장자연 동료'…"검찰, 가해자 말만 들었다"
정의로운 판사님 덕에,허위로 작성된 연세의료원 진단서 대한의사협회에서 20년만에 감정합니다.
‘사랑의 교회’ 오정현 목사 자격 없어… 대법 “편입학 과정에 하자” 파기 환송
죽은 ‘장자연’.... 살아있는 ‘조선일보’ 잡을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임은정 검사 프로필 학력 나이 고향 남편 / 사법연대
윤석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화려한 스펙 봤더니 / 사법연대
전국변호사 2015명,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 규탄" 시국선언 / 사법연대
재심청구 했다가 소송사기로 승소한 피고 소송대리인 박종수변호사 잡는 법 / 사법연대
가해자 돌바주는 판사들 징계하고, 상대측과 짜고 친 악덕 변호사 처벌하라! / 사법연대
전 행정처장 김용담 앞세워 연세대가 승소하는 법&김용담 전 대법관 28년만에 잡는 법 / 사법연대
소송사기로 승소한 피고소인 잡는 법 (사기꾼 잡기 위해 소송을 다시하는 법) / 사법연대
천연초를 먹고 건강해 지는 법 / 사법연대
합의금 받고 소 취하했어도 성공보수금 줘야"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