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공의 언덕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칼럼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고위층부정비리척결
검색
전체기사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저항권운동본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석궁테러' 김명호 前교수 징역4년 확정( 똥침 맞은 대법원 )
김씨측 "판사.수사기관 상대 손해배상 소송"
사법정의국민연대 기사입력  2008/06/12 [23:20]
 
연합뉴스

`석궁테러' 김명호 前교수 징역4년 확정(종합)

기사입력 2008-06-12 17:20 |최종수정2008-06-12 17:40


김씨측 "판사ㆍ수사기관 상대 손해배상 소송"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재판 결과에 불만을 품고 현직 부장판사에게
 석궁을 쏴 상처를 입힌 김명호(51) 전 성균관대 교수에게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12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집단ㆍ흉기 등 상해) 혐의로 기소된 김 전 교수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씨는 1991년 성균관대 수학과 조교수로 임용됐으나 1995년 1월 대학입시
본고사 수학문제에 오류가 있다는 주장을 제기한 뒤 부교수 승진에서 탈락하고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받은데 이어 1996년 2월 재임용에서 탈락했다.

김씨는 2005년 `교수지위 확인소송'을 냈지만 1심에서 패소했으며 2007년 1월12일
항소마저 기각되자 같은 달 15일 저녁 항소심 재판장이던 박홍우 부장판사를
집 앞에서 석궁으로 쏴 아랫배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1ㆍ2심 재판부는 모두 유죄를 인정해 징역 4년을 선고했으며 범행에 사용됐다는
화살의 실종, 혈흔이 없는 와이셔츠, 피해자의 진술 및 증언의 일관성 문제,
석궁 발사의 우발성 등에 대한 이의제기를 모두 배척했다.

대법원 또한 "피해자의 몸에 박혔다는 화살 1개가 증발했다고 해도 수사기관이
피고인에게 불리한 결정적인 증거를 일부러 은닉할 이유가 없어 이를 증거
조작이라고 단정하기 어렵고 이 경우 나머지 증거물로 판단하면 된다", "와이셔츠의
혈흔이 육안으로 잘 확인되지 않는다는 사실보다는 속옷과 내의에서 다량의 출혈
흔적이 확인된다는 사실의 증명력이 훨씬 우월하다"고 유죄선고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목격자와 소방관 모두 피를 봤다고
진술하는 점 등에 비춰 피해자가 스스로 자해를 할 기회를 갖기는 불가능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 석궁은 안전장치를 풀어야만 발사되기 때문에 위협만
할 생각이었다는 피고인의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건이 어둠 속에서 순간적으로 일어난 사정을 고려하면 석궁 발사지점
이나 거리 등에 대한 피해자의 진술이 다소 일관되지 못하다고 해서 신빙성이
없다고 단정하기 어려운 반면 피고인은 체포 당시 범행사실을 부정하지 않다가
진술을 바꿨고 자신에게 불리한 모든 증거나 정황을 부인하는 점 등에 비춰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김씨 변호를 맡고 있는 박 훈 변호사는 "석궁으로 쐈다는 아무런 증거가 없는데
확정판결을 내리다니 승복할 수 없다"며 "내일 서울중앙지법에 이번 사건과 관련된
판사ㆍ검사ㆍ경찰 등 9명을 상대로 불법행위에 따른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해 다시
한번 쟁점을 다퉈보겠다"고 밝혔다.

이날 선고를 지켜본 김씨의 가족과 사법정의국민연대 회원 20여명은
대법원 판단에 항의하며 정문에 계란을 던지기도 했다.

 
 
 

  •  

     

     



  •  
    기사입력: 2008/06/12 [23:20]  최종편집: ⓒ yeslaw.org
     
    말도 안되는 판결이다 워킹 08/06/13 [22:35] 수정 삭제
      동네에서 치고 박고 싸워서 진단 4주이상 나와도징역 4년 아니다.판사도 똑 같은 인간이다. 신격과 해서 너무한다 징역 4년 이게 말이되나 석궁교수와 석궁판사가 서로 용서와 사랑의 포용을그대모르는가 그리도는 사랑에 신임을 신은 영원이나 인간은 죽는다100년도 못사는 이세상의 삶에 김명호 교수에게 무슨 철천지 원수 졌다고한 개인의 인생을 망치다 못해 아예 깔아 죽였다 그 죄를 다음 세상에 어 떻 게 받겠는가 이땅에서 한일은 사후 세계에 그 대도 신에게 심판을 받으리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석궁, 석궁교수, 김명호,] '석궁테러' 김명호 前교수 징역4년 확정( 똥침 맞은 대법원 )/ 사법정의국민연대 2008/06/12/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사법적폐 청산으로 국가 대개혁 이루어야 / 사법연대
    부고가 오보, 방우영은 ‘밤의 대통령’이 아니다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새 검찰총장 후보에 김진태 전 대검차장 / 사법연대
    안암골 호랑이 고대가 부정한 신촌 독수리 연대 잡는데 성공 / 사법연대
    국정원 기조실장 동창생과 수상한 우정(?) / 사법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비정상회담' 대통령의 자격, 그 어떤 풍자보다 신랄했다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