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로운재단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위공직자수사처의결운동본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대문구청은 기물 파손한 범죄자들을 봐주지 말고 즉시 고소하라 !
기물파손 난동자들을 수수방관한 동대문구청직원들
사법정의국민연대 기사입력  2007/07/10 [22:33]
▲     © 사법정의국민연대

 
장안시영2단지재건축조합의 유권해석을 두고 서울시와 건설교통부의 법률해석이 相異했다. 서울시는 舊조합장의 편에서 해석을 해준 반면 建交部는 비상대책위원들을 주축으로 새로 선임된 조합장의 인가신청이 정당하다고 해석하였다.

이에 대해 本 사법연대에서는 서울시장사퇴촉구대회 및 서울시장 면담을 요청한 바 서울시는 유권해석이 잘못되었음을 是認하였다. 결국 사기꾼 척결대회로 비상대책위원회가 승리하는 하루였다.

승전보를 접한 조합원들은 건설교통부에 감사함을 전달했고, 일부 임원진은 동대문구청으로 집결해 "유권해석도 못하는 동대문구청장은 물러가라"고 외쳤다.

그러나 장장 5년 동안 조합원들의 재산을 강탈해간 舊조합장측은 동대문구청 주거정비과에서 난동을 부리다 못해 사무 집기를 집어 던지고 새로 선임된 조합장에게 신나를 뿌려 불태워 죽이겠다는 등 폭행과 협박의 죄를 범했으나 동대문구청 직원들은 방관하여 사법연대 감시단원들이 신고를 했다.

신고에 의해 폭력범들은 현행범으로 입건되었으나 조합원들이 난동을 효과적으로 피하여 크게 다친 데가 없었기에 다시 풀려나게 되었다.
 

 결국 폭력범들은 구청 사무집기를 파손하고 조합원들에게 공갈협박과 모욕을 가했음에도 구청직원의 신고가 없어 구속을 면한 후, 도리어 계속 활개를 치며 新조합장에게 공갈협박을 가하고 있는 것이다. 

조합원들은 구청장 자택에 몰려가 구청 직원들을 직무태만과 범죄자 은닉죄로 고소 및 징계를 요청하였다. 동대문구청장은 과연 구청직원들의 근무태만에
대하여 어떠한 처벌을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 사법정의국민연대
▲     © 사법정의국민연대
▲     © 사법정의국민연대

© 사법정의국민연대



 
기사입력: 2007/07/10 [22:33]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사법정의국민연대 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보도자료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명서]삼성의 협력업체 엔텍은 왜 부도가 났는가?(역시 법보다 몽둥이가 약) / 사법연대
석궁과 wild justice / 사법연대
태안 남면농협이 사기 치는 법 / 사법정의국민연대
대법원, 지방법원 부장판사 이하 법관 976명 전보인사 / 사법연대
대법원까지 패소로 확정된 사건을 다시 소송하는 법, 소송사기꾼 잡는 법(송년회) / 사법연대
껌종이 하나면 지문이 위조가 된다. / 사법정의국민연대
소치]'어미새'이상화? 3000m금메달 응원 패러디'폭소' / 사법연대
서울시, 뉴타운·재개발 현장 목소리 담은 사례집 발간 / 사법연대
세기의 코미디, 정호영 특검 / 사법정의국민연대
법률가의 불법행위/이건리 변호사 (법무법인 동인) / 사법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