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승소한 사례
구조운동으로
성공한 사례
성공한 사람들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적폐청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이 '전관예우는 없다'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이 '전관예우는 없다'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9/06/24 [05:22]

 

▲     ©사법연대

 

박소희입력 2019.06.20. 21:21

        

법조계 원로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이 '전관예우는 없다'는 후배들의 인식을 되돌아봐야 한다며 "전관예우가 있냐, 없냐는 질문은 잘못됐다"고 20일 쓴소리를 했다

 

이날 사법정책연구원과 국회입법조사처가 공동주최한 '사법신뢰의 회복방안 : 전관예우와 시니어판사 제도를 중심으로' 심포지엄에서 좌장을 맡은 권 원장은 후배 법관들에게 국민과 눈높이가 다른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 '사법신뢰의 회복방안' 심포지엄서 직언 "공정하게 보이냐가 중요"

[오마이뉴스 박소희 기자]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자료사진).
ⓒ 대법원
 
법조계 원로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이 '전관예우는 없다'는 후배들의 인식을 되돌아봐야 한다며 "전관예우가 있냐, 없냐는 질문은 잘못됐다"고 20일 쓴소리를 했다.
        

이날 사법정책연구원과 국회입법조사처가 공동주최한 '사법신뢰의 회복방안 : 전관예우와 시니어판사 제도를 중심으로' 심포지엄에서 좌장을 맡은 권 원장은 후배 법관들에게 국민과 눈높이가 다른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30년 가까이 판사였던 그는 국제법 전문가로 유엔의 유고슬라비아 국제형사재판소(ICTY) 부소장을 지냈다. 현재 국제형사재판소(ICC) 당사국총회 의장도 맡고 있다.

 

전관예우는 오해? "판사 스스로 공정하다고 해도..."

전관예우 실태와 해외제도를 다룬 심포지엄 1부가 끝나자 권 원장은 "경력에 비춰 한 말씀 덧붙인다"며 조심스레 입을 뗐다. 하지만 뒤이은 발언은 거침없었다.

 

"전관예우가 있냐 없냐는 질문을 많이 했는데, 그 질문은 잘못됐다. 전관예우는 무엇에 관계되냐, 재판이 공정하냐에 연관 있다. 이건 주관적으로 공정하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남한테 공정하게 보이냐는 객관적 공정이 중요하다.

 

판사가 어느 변호사랑 밥 먹어도 아무런 흔들림이 없다고 해도 그렇지 않다. 전관예우가 있냐 없냐가 아니라 전관예우가 있는 것처럼 보이냐 아니냐로 질문해야 한다. 신뢰 받는 사법을 위해선 굉장히 중요한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

 

판검사 출신 변호사가 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준다는 '전관예우'는 법조계의 오랜 화두다. 법원은 줄곧 '오해'라고 말해왔다. 20일 김제완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공개한 '국민과 함께하는 사법발전위원회'의 전관예우 관련 실태조사에서도 판사 271명 가운데 54.2%가 "전관예우 현상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22.5%가 "실제로 존재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반면 설문에 참여한 일반 국민 1014명의 41.9%는 "전관예우 현상이 실제로 존재한다"고 답했다. 또 판사가 아닌 법조계 종사자들마저 대체로 '전관예우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변호사 438명 가운데 75.8%가 "전관예우 현상이 실제로 존재한다"고 보고 있었다. 김 교수는 "전관예우를 풀어나가려면 (법관과 국민들 사이에) 큰 인식 차이부터 이해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의원이 된 후 초기에 인사청문회를 했던 분들은 대부분 '전관예우가 없다'고 답변했는데 지난해와 올해 보면 '없다'고 단언하는 분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관예우는 사법신뢰를 떨어뜨릴 뿐 아니라 사법시스템으로 권리를 구제받으려는 사람들의 권리와 인생까지 좌우할 수 있다"며 "대책은 종합적이고 복합적이어야 한다"고 했다.

"재판 과정이 신성하지 않으면 결과가 신성할 수 없다"
 

 20일 사법정책연구원과 국회입법조사처 공동주최로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사법신뢰의 회복방안 : 전관예우와 시니어판사 제도를 중심으로' 심포지엄 참가자들.
ⓒ 대법원
 
권석천 <중앙일보> 논설위원 역시 "시민들이 집단지성으로 느끼는 전관예우 문제는 실존한다"며 "법원에서도 이번에 인정하고, 실감해서 대책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판사들은 전관 변호사에게 절차 관련 의견을 듣더라도 결과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면 문제가 없다고들 한다. 그러나 권 논설위원은 "절차에 영향을 주는 게 곧 결론에 영향을 준다는 걸 전제로 했으면 좋겠다"며 "재판 과정이 신성하지 않으면, 결과 자체가 신성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권오곤 원장은 같은 맥락에서 절차의 투명성도 언급했다. 그는 "투명하게, 모든 절차에서 제4부라 할 수 있는 언론에 의한 통제나 검증을 받을 수 있도록 투명하게 이유를 밝히는 게 중요하다"며 "국민들은 왜 구속되냐, 보석되냐 등에 가장 관심 있는데 판사들이 한 줄로 끝내면 이게 전관(변호사) 때문에 됐다, 아니다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사법 신뢰를 위해선 '심각한 사건을 빨리 끝내는 게 아니라 심각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9/06/24 [05:22]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광고
기사 목록
보험 연합체·메리어트, 반대표의원 기부중단..JP모건·시티그룹, 후원금 모금중단
신한캐피탈’ 부당한 가압류 즉시 해지하고 피해자 구조해야
신한캐피탈은 부당한 가압류는 즉시 해지하고, 피해자들을 구조하라!
신한캐피탈로 부터 전세자금 자금 대출로 피해본 기자회견 안내
하나금융 ‘김승유’ 법인세 1조9,088억원 탈세로 고발 당해
정경심, 입시비리 혐의 모두 유죄..징역 4년 '법정구속'
허영택 신한캐피탈 대표이사 사장.
한국헌법학회가 그리는 얼굴(비정상 교수 따라 갔다가 팔자 고치는 법)
방우영을 대신하여 따귀를 맞겠느냐
대출모집업체 L사, 신한캐피탈 전세보증금 대출사기 벌여.. 피해액만 118억
주진우 "법치는 MB 때문에 무너졌다.MB 해외 비자금 꼭 찾을 것"
부총장 딸 부정입학시키고 법카로 유흥업소 출입..'명문대'의 민낯
전세계 시위 촉발한 플로이드 사망 영상, 10대 소녀가 찍었다
은혜를 웬수로 갚지말고, 허득길은 즉시 편취한 1억 1천만원 반환하라!
시민단체들 “롯데는 코로라19 국난 극복에 동참해야”
정세균 총리, 박원순 시장 경비원 분향소 조문
천안 ‘신부주공 재건축’...천안시와 갈등 깊어져
신천지 이만희를 즉시 구속하라
신천지 전 고위관계자 "우한 특전대, 대구에 들어왔다"
110년전 오늘, 2천만 백성 울분 씻어준 안중근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임은정 검사 프로필 학력 나이 고향 남편 / 사법연대
공수처장 직급 이건리 김진욱 한명관 고향 변호사 프로필 / 사법연대
정진경 부장판사에게 고함( 부러진 화살에 정진경판사는 답하라 ) / 사법정의국민연대
법조인 877명 시국선언…“MB정권 독선과 아집만” / 사법정의국민연대
방상훈 조선일보 대표이사 프로필 학력 나이 고향 아들 부인 / 사법연대
2 차 정진경 부장판사에게 고함 / 사법정의국민연대
전국변호사 2015명,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 규탄" 시국선언 / 사법연대
변호사공익대상 빛나는 박준영…월세 못내 사무실 빼는 사연 / 사법연대
변론재개신청(판사들이 공정한 재판을 못하는 이유) / 사법연대
이후락 아들"2002년경 50억이상 횡령했다" / 사법정의국민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