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와대창사법개혁입법개혁정의언덕정신스마일운동검찰사례경찰사례판결을 판결한다적폐청산
검색
전체기사
법률정보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기사쓰기
기사제보
자료실
사법연대의 窓
공지사항
성명서 및 논평
사법연대는 지금
언론에 비친 사법연대
영상과 자연
오늘의 양식
다윗의 일기
사법연대 산하기구
법원정의운동본부
검찰정의운동본부
경찰정의운동본부
행정정의운동본부
법조인양심운동본부
대학생법정모니터링센터
비리공직자등기소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신스마일운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포대교 투신 막은 20대 "119올때까지 농담하며 시간 끌어"
마포대교 투신 막은 20대 "119올때까지 농담하며 시간 끌어"
사법연대 기사입력  2018/05/25 [20:23]

마포대교 투신 막은 20대 "119올때까지 농담하며 시간 끌어"

입력 2018.05.25. 11:30 수정 2018.05.25. 18:09 

"몇 살이세요? 저는 스물 아홉이에요. 비슷한 또래처럼 보이는데요."

취업준비생 조상현(29·사진) 씨가 지난 23일 마포대교에서 투신하려는 A(34) 씨에게 나이 얘기를 꺼냈다.

"떨어지면 죽을까"라는 말만 되풀이하던 A씨를 움직인 건 "몇 살이냐"는 상현 씨 질문이었다.

상현 씨가 "나이가 비슷해 보이니 말을 편하게 할까"라고 묻자, A씨는 "아니다. 내 나이가 더 많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허리붙잡고 버텨 자살시도자 구조
“돌발상황 생길까 애써 태연한 척
누군가의 새 인생 함께해서 감사”

“몇 살이세요? 저는 스물 아홉이에요. 비슷한 또래처럼 보이는데요.”

취업준비생 조상현(29·사진) 씨가 지난 23일 마포대교에서 투신하려는 A(34) 씨에게 나이 얘기를 꺼냈다. 조 씨가 A씨를 말리기 위해 수없이 내뱉은 질문 중 하다.

조 씨는 이날 오후 11시께 자전거를 타고 마포대교를 지나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는 A씨를 목격했다. 일촉즉발의 상황에 조 씨는 너무나도 놀랐지만 긴장하는 마음을 숨기고 A씨에게 천천히 접근했다. 

마포대교서 자살 시도한 30대 남성 구한 조상현 씨.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

마포대교서 자살 시도한 30대 남성 구한 조상현 씨.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

“여기 어떻게 온 거예요?”, “어우~ 밑에 쳐다보니 무서워죽겠는데 우리 눈 보고 말해요.” 조 씨는 119에 신고한 후 A씨를 붙잡고 끊임없이 대화를 이어나갔다. A씨는 조 씨의 말에 제대로 답하지 않았다. “떨어지면 죽을까”라는 말만 되풀이하던 A씨를 움직인 건 “몇 살이냐”는 상현 씨 질문이었다. 상현 씨가 “나이가 비슷해 보이니 말을 편하게 할까”라고 묻자, A씨는 “아니다. 내 나이가 더 많다”고 답했다. 말은 놓지 말자는 의미였다.

25일 서울 마포구 마포대교 위에서 만난 조 씨는 당시를 떠올리며 “내가 놀라 허둥지둥 대면 상대도 동요할까봐 침착한 척 애쓴 것일 뿐 속으로는 무슨 일이 벌어질까봐 너무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119 구조대가 오기까지 약 10분간 상현 씨는 생전 처음 본 A씨의 ‘아우’가 되었다. A씨가 “떨어지면 죽을까” 물을 때 상현 씨는 능청스럽게 “안 떨어져서 봐서 모르겠는데, 많이 아프지 않을까요?” 되물었다.

서로 나이를 확인한 후 A씨가 형이라는 것을 안 뒤로는 더욱 친근하게 대했다. 조 씨는 “형님 근데 제가 너무 무서워서 죽을 것 같은데 일단 나와서 얘기하시죠”겁먹은 말투로 매달렸다.

조 씨는 이러한 재치가 ‘상대방을 어떻게든 살려야 한다’는 절박함에서 나온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실 지금 생각해보면 무슨 말을 했는지도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그저 내 눈 앞에서 그런 일이 벌어지면 안 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119 구조보트가 한강에 보이자 다시 대교 아래로 떨어지려고 몸부림을 쳤다. 상현 씨는 그 다음부터는 아예 온몸으로 그를 막아섰다. 그를 껴안고 붙잡고 구조대원이 올 때까지 버텼다. A씨가 구급차에 올라타는 것을 본 뒤에야 온몸에 힘이 풀려 주저 앉았다.

소중한 생명을 구한 소감을 묻자 “감사하다”고 그는 답했다. “이번 일은 분명 그의 인생이 달라지는 하나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누군가의 인생이 달라지는 길목에 있어 영광스럽다. 또 그분 덕분에 나도 할 줄 몰랐던 일을 하게 돼 감사드린다”고 미소 지었다. 정세희 기자/say@


 
기사입력: 2018/05/25 [20:23]  최종편집: ⓒ yeslaw.or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소: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금호빌딩 3층 l 전화 : 02)730-2581| 팩스:730-4887
공권력피해문제연구소 : 02)722-4887
이메일: yesno7700@daum.net
후원계좌 : 국민은행 533301-01-065826 이상인

Copyright ⓒ 2005 사법정의국민연대. All rights reserved.
광고
기사 목록
천재의 두 얼굴 (사이코패스) 오늘의 책
레드북스에서 고른 이달의 추천도서 19종, 레드북스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노회찬 첫 등판한 ‘썰전’, '블랙하우스' 눌렀다
막 내린 러시아월드컵..한국축구 과제는
통일을 위한 DNz평화 기행(시민의 날개 달고 이북으로 넘어 가바 여~ )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해야 하는 이유
'너그럽게 용서해 달라'던 유시민, 마지막까지 그는 달랐다
마포대교 투신 막은 20대 "119올때까지 농담하며 시간 끌어"
송준기 소속사는 제작사로 부터 한푼도 받은 사실 없다고 진술하라!
이서원 성추행·흉기 위협 입건’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 “잘못 인정, 깊이 반성
EBS '까칠남녀' 폐지 인권침해·차별 인권위 진정을 제기했습니다(희망 소식지)
스웨덴 '자살 예방 전문가'가 한국에 와서 깜짝 놀란 이유
18년 동안 ‘주식황제’로 불리는 ‘복재성’ 사람들 돈 벌게 도운 사연!
6명 장기기증 기석이, 부모의 긴 법정싸움/환자편에서 변호하다 의사에게 붙은 나쁜 변호사
부시여사, 하늘나라서 딸과 재회..네티즌 울린 한 장의 만화
나의 사랑하는 홀렁 베이 변호사 (장경욱)
더워진 봄.. 이 봄 다가기 전에 꽃놀이 한번 다녀오시길
정의화 의장“아름다운 복수" 이야기
정의화 의장“아름다운 복수를 통해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줄 것”
판사님의 '3분 호통'은 끝났지만.. 소통은 계속된다(천종호 판사님 화이팅!)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승연 회장 개인돈 1천억원 공탁하고 1년 감형> / 사법연대
전관예우 근절 어떻게?…‘변호사 수임료 상한제 도입’ 토론 / 사법연대
내과전문의사가 변호사가 된 이유( 법무법인 의성대표 이동필변호사) / 사법연대
임동언변호사는 부당하게 받은 착수금을 즉시 반환하라! / 사법연대
껌종이 하나면 지문이 위조가 된다. / 사법정의국민연대
사기변론한 박영식 변호사 잡아 주세요 / 사법정의국민연대
도망간 황인정 변호사 좀 찿아 주십시요(전직 차장검사가 공탁금 쓰싹이 웬말!) / 사법연대